사회

문화일보

檢 압수 이메일서 '이재명' 1건도 못 찾았다

염유섭 기자 입력 2021. 10. 27. 11:30 수정 2021. 10. 27. 14:30

기사 도구 모음

'대장동 개발 특혜·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이 성남시장을 지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최측근 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의 이메일 압수수색을 했지만 대장동과 관련된 아무런 자료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문화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지난 15일부터 성남시청 정보통신과를 압수수색 중인 중앙지검 수사팀은 성남시장을 지낸 이 후보와 정 전 실장의 이메일을 조사했지만 어떤 자료도 입수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맹탕 수색에 배임죄 규명 난항

‘정진상’ 1건은 대장동과 무관

李 지지자들 보복 공격 우려에

황무성측 “신변보호 요청할 것”

‘대장동 개발 특혜·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이 성남시장을 지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최측근 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의 이메일 압수수색을 했지만 대장동과 관련된 아무런 자료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이 후보의 배임 혐의와 관련된 규명은 답보 상태를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의 사퇴 압박을 받아 중도 사임한 황무성 전 성남도공 사장의 지인은 “황 전 사장이 보복이 두려워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27일 문화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지난 15일부터 성남시청 정보통신과를 압수수색 중인 중앙지검 수사팀은 성남시장을 지낸 이 후보와 정 전 실장의 이메일을 조사했지만 어떤 자료도 입수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후보의 경우엔 ‘제로(0)’였고, 정 전 실장의 경우 2018년 행사에 관련된 메일 1통만 파악했다고 한다. 정보통신과에 대한 첫 압수수색 당시에도 이메일 기록 보존 기간이 3년인 만큼 유의미한 자료를 확보하지 못할 것이란 분석이 많았는데, 결국 무위에 그친 것이다. 수사팀은 성남시장실 압수수색에서도 큰 소득을 못 거뒀다고 한다.

현직인 은수미 시장은 2018년 7월 2일 취임했는데, 성남시가 전임 이 후보의 컴퓨터 등 집기를 모두 교체했기 때문이다. 이 후보와 관련된 중요 자료들이 보존 기간 만료로 폐기되는 상황에서 수사팀은 성남시 공무원들에 대한 소환 조사를 전혀 진행하지 않고 있다.

유 전 본부장 등의 사퇴 압박으로 2015년 3월 임기를 1년 7개월가량 남기고 사임한 것으로 알려진 황 전 사장의 지인은 이날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유 전 본부장 등을 시켜) 사퇴를 종용했다는 건 상식”이라며 “자기 손에 피를 안 묻히려 (지시)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전 사장은 녹음 파일을 공개한 후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하거나,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서를 제출하는 방안 등을 검토 중이다.

염유섭·김규태 기자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