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지디넷코리아

SKT-JTBC스튜디오, 실시간 AI 자막 기술 개발 협력

김민선 기자 입력 2021. 10. 27. 13:19

기사 도구 모음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JTBC스튜디오(대표 정경문)와 '실시간 인공지능(AI) 자동 자막서비스' 기술 개발 협약을 27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영상 콘텐츠를 인식해 AI가 자동으로 한국어 자막을 제공하는 기술이다.

JTBC의 콘텐츠 제작 및 유통을 총괄하는 JTBC스튜디오가 AI 딥러닝을 위한 영상 콘텐트와 방송기술 컨설팅을 제공하고, SK텔레콤은 미디어에 최적화된 음성인식 및 자막 생성 원천기술을 개발해 함께 활용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상 인식 기술로 모든 콘텐츠에 적용 가능

(지디넷코리아=김민선 기자)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JTBC스튜디오(대표 정경문)와 ‘실시간 인공지능(AI) 자동 자막서비스’ 기술 개발 협약을 27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영상 콘텐츠를 인식해 AI가 자동으로 한국어 자막을 제공하는 기술이다. 이 자막 서비스는 청각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해 드라마, 예능 등 모든 프로그램과 IPTV, OTT 등 다양한 미디어에 적용할 수 있다.

JTBC의 콘텐츠 제작 및 유통을 총괄하는 JTBC스튜디오가 AI 딥러닝을 위한 영상 콘텐트와 방송기술 컨설팅을 제공하고, SK텔레콤은 미디어에 최적화된 음성인식 및 자막 생성 원천기술을 개발해 함께 활용한다.

SK텔레콤이 JTBC스튜디오와 협력해 실시간 AI 자막 기술을 개발한다.

현재 주요 방송사들은 사람이 직접 영상 콘텐트의 대화를 듣고 이를 자막화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나, 4~5초 정도의 지연시간과 함께 일부 대화의 누락으로 제대로 시청하기 어렵다는 불만이 제기되어 왔다. 또한 실시간 방송 이외의 VOD 및 OTT 매체에는 해당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아, 청각장애인의 시청복지에 소홀했던 것이 사실이다.

또한 국내 콘텐트의 해외 진출 측면에서 대본이 있는 드라마 이외의 교양 및 예능 콘텐트에도 자막파일 자동생성 및 싱크 기술이 포함되므로, 수출을 위한 준비 시간 및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아울러 수출국 지역 언어로의 번역에 드는 시간과 비용을 절약할 수 있어 한류 콘텐츠의 확산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 문화나 한국어에 관심이 많은 해외 시청자들을 위한 한국어 서비스 제공 효과도 있어 한국 콘텐츠의 해외 확산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영화나 드라마의 대사가 배경음악 등에 묻혀 정확히 들리지 않는다는 시청자 불만을 해소할 수 있다.

박창성 JTBC스튜디오 콘텐트사업본부장은 “JTBC 콘텐트를 활용해 시청자 복지 향상을 위한 미디어기술 개발이 속도를 낼 수 있게 돼 뜻 깊다”며 “긴밀한 협력을 통해 양사가 국내 콘텐트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재광 SK텔레콤 미디어사업지원그룹장은 “JTBC스튜디오와의 제휴를 통해 딥러닝 콘텐트와 방송 기술 컨설팅을 제공받게 되어 AI 미디어 기술 개발의 최대 난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됐다”며 “이러한 미디어 기술이 시청자 복지 및 K-콘텐트를 통한 한류 확산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민선 기자(yoyoma@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