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전자발찌 끊고 도주한 성범죄 전과 35범 62세男 얼굴 공개

현화영 입력 2021. 10. 27. 14:13 수정 2021. 10. 27. 14:17

기사 도구 모음

  법무부가 전자발찌(위치추적 전자장치)를 끊고 순천으로 달아난 성범죄 전과 35범 김모(62)씨를 공개 수배했다.

김씨는 야간 외출 제한 명령을 받았지만, 이를 어기고 차량으로 순천으로 이동했으며 이날 오전 2시55분 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경찰은 김씨가 전자발찌를 훼손한 장소 인근에서 A씨의 차와 휴대전화 등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5일 밤 위치추적 전자장치 훼손 후 자신의 차량 이용해 전남 순천으로 도주
전자발찌 끊고 달아난 성범죄자 김모(62)씨. 창녕보호관찰소 제공.
 
법무부가 전자발찌(위치추적 전자장치)를 끊고 순천으로 달아난 성범죄 전과 35범 김모(62)씨를 공개 수배했다.

27일 창원보호관찰소와 경찰에 따르면, 도주한 김씨는 신장 165cm, 체중 65kg으로 키고 작고 마른 체형이며, 흰 머리에 인자한 인상이다.

특이사항으로는 팔에 문신이 있으며, 정장, 구두에 분홍색 셔츠를 입었고 작은 검은색 손가방을 소지하고 있다. 여름에는 문신을 감추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지난 25일 오후 10∼11시 사이 경북 고령에서 전남 순천으로 자신의 차를 이용해 이동했다.

창녕보호관찰소 제공.
 
그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전과 35범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야간 외출 제한 명령을 받았지만, 이를 어기고 차량으로 순천으로 이동했으며 이날 오전 2시55분 전자발찌를 훼손한 뒤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그가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달아나자 법무부는 경찰에 공조 요청을 했고 전남경찰청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김씨가 전자발찌를 훼손한 장소 인근에서 A씨의 차와 휴대전화 등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는 등 A씨의 행적을 좇는 데 주력하고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