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5·18 유족, 노태우 빈소 찾았다.."전두환이라면 안 왔겠지만"

양소리 입력 2021. 10. 27. 14:40

기사 도구 모음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식장에 광주 5·18 민주화운동의 유족이 찾아와 조문했다.

박남선 광주 5·18 유족대표는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만약 전두환씨가 돌아가셨다면 저는 오지 않았을 테지만, 5·18 광주 학살의 만행에 대해 노태우 전 대통령은 수 차례 자녀를 통해 책임을 통감하고 용서를 구하는 말을 해왔다"며 이날 빈소를 찾은 이유를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장남 노재헌, 2019년부터 매해 5·18 참배
유족 측 "재헌씨가 수 차례 용서를 구했다"
"전두환 씨, 지금이라도 사죄표명했으면"

[서울=뉴시스] 작년 5월 29일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인 노재헌(왼쪽)씨의 옷깃에 박남선 광주 5·18 유족대표가 5·18 기념뱃지를 달아주는 모습. 2021.10.27. (사진=5·18 유족 제공)

[서울=뉴시스] 양소리 김승민 여동준 기자 =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식장에 광주 5·18 민주화운동의 유족이 찾아와 조문했다. 노 전 대통령의 장남인 재헌씨가 2019년과 2020년, 2021년 광주를 직접 찾아 5·18 참배를 한 데에 대한 답변이다.

박남선 광주 5·18 유족대표는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만약 전두환씨가 돌아가셨다면 저는 오지 않았을 테지만, 5·18 광주 학살의 만행에 대해 노태우 전 대통령은 수 차례 자녀를 통해 책임을 통감하고 용서를 구하는 말을 해왔다"며 이날 빈소를 찾은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은) 용서를 구했고 이제 더는 어떤 책임이나 이런 것을 물을 수 없는 시점이 되지 않았나 해서 오늘 이 자리에 온 것이다"고 덧붙였다.

박 대표는 "노 전 대통령은 아들인 노재헌 변호사 통해서 수 차례 광주 학살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거기에 대해서 사죄를 한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거듭 밝혔다.

그는 "물론 본인(노 전 대통령)의 육성으로 그런 얘기를 들은 바는 없다. 본인이 직접 사죄를 하는 모습을 보였으면 좋겠다고 (말을) 했는데 병석에 누워있기 때문에 올 수 없어서 아들인 노 변호사가 광주를 방문했다고 전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광주 학살에 대한 책임이 있는 전두환을 비롯한 어떤 사람도 지금까지 거기에 대한 책임이나 사죄 표명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노태우 전 대통령은 이에 입장을 밝혔다. 그렇기 때문에 제가 처음으로 온 것이다"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이어 "전두환씨는 이제라도 늦지 않았으니 광주 학살에 대한 사죄표명을 하고 돌아가진 유족들이나 피해자들에게 용서를 구했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하다"고 했다.

그는 또 노 전 대통령의 장례식을 국장으로 치르는 데에 "잘못을 통렬히 반성하는 그런 입장이 있다면 굳이 국가장에 반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국립 5·18민주묘지관리사무소는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씨가 지난 21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국립 5·18민주묘지관리사무소 제공) 2021.04.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ksm@newsis.com, yeodj@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