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인권위원장 "이재명 '친형 강제입원' 등 인권침해 소지"

송은경 입력 2021. 10. 27. 15:22 수정 2021. 10. 27. 15:25

기사 도구 모음

송두환 국가인권위원장은 27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친형 강제 입원·형수 욕설 사건 등과 관련해 "인권침해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견해를 밝혔다.

송 위원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의 질의를 받고 "파악하고 계시는 사실관계에 입각하면 인권침해 문제의 소지가 있고 그 범주에 속하는 문제라고 하는 것은 누구도 이의제기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홍준표 '여대 학생 비하' 발언엔 "조심하고 경계해야"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송두환 국가인권위원장은 27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친형 강제 입원·형수 욕설 사건 등과 관련해 "인권침해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견해를 밝혔다.

인사말 하는 송두환 국가인권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송두환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국가인권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0.27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송 위원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의 질의를 받고 "파악하고 계시는 사실관계에 입각하면 인권침해 문제의 소지가 있고 그 범주에 속하는 문제라고 하는 것은 누구도 이의제기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다만 이 자리에서 그 부분에 관해 '인권침해다', '아니다'라고 평가를 할 수 있는가의 문제는 사실과는 약간 다른 문제가 있다"고 했다.

같은 당 임이자 의원은 이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자신을 비판하는 일부 시민에게 "이 사람 정신병자 같은데요?"라고 말한 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고, 송 위원장은 "바람직하지 않은 표현인가 싶다"고 답변했다.

반면 여당은 야당 대선 주자의 과거 언행을 거론하며 맞불을 놨다.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은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과거 모 여대 학생들에 대해 "꼴같잖은 게 대들어 패버리고 싶다"고 말하는 등 비하성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점을 거론하면서 "여성 차별 발언이 아니냐"고 물었다.

답변하는 송두환 국가인권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송두환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국가인권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27 [국회사진기자단] swimer@yna.co.kr

이에 송 위원장은 "말씀하신 대로 정치적 또는 사회적으로 지도적인 위치에 계실수록 혹시라도 남에게 차별적 발언으로 들리지 않도록 우리 모두 조심하고 경계하는 마음을 가져야겠다는 취지엔 공감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홍 의원의) 발언에 대해 확인한 바는 없다"며 "사실관계에 대해서는 제가 언급할 수 없는 위치에 있다는 걸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nora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