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국민 3명 중 1명 "수돗물 마신다".. 조리할 때는 67%가 "수돗물 그대로 사용"

김진주 입력 2021. 10. 27. 15:40 수정 2021. 10. 27. 15:51

기사 도구 모음

우리나라 국민 3명 중 1명은 수돗물을 마시고 있고 수돗물 이용에 대한 만족도도 80%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시는 수돗물 '아리수'가 전격 등장한 지 17년 만에 수돗물에 대한 인식이 크게 개선된 것이다.

물을 먹을 때나 커피·차를 마실 때, 밥·음식을 조리할 때 등 상황에서 수돗물 이용에 '만족'한다는 응답은 각각 86.8%, 82.7%, 79.1%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리나라 국민 3명 중 1명은 수돗물을 마시고 있고 수돗물 이용에 대한 만족도도 80%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시는 수돗물 '아리수'가 전격 등장한 지 17년 만에 수돗물에 대한 인식이 크게 개선된 것이다.

환경부는 27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 수돗물 먹는 실태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는 지난해 3월 신설된 '수도법'에 따라 올해 처음 실시된 것으로, 4~6월에 전국 161개 지자체 7만2,460가구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환경부 제공

조사 결과 응답자의 36%(중복선택 가능)는 물을 마실 때 '수돗물을 그대로 먹거나 끓여서 먹는다'고 답했다. 차나 커피를 마실 때도 41.6%가 '수돗물을 그대로 먹거나 끓여서 먹는다'고 했고, 밥이나 음식을 조리할 때는 '수돗물을 그대로 사용한다'는 응답이 67%에 달했다. 다만 물을 마실 때 생수를 구매해서 먹는다는 응답도 32.9%로 나타났다.

환경부 제공

수돗물을 그대로 먹거나 끓여서 먹는 사람들은 먹는 수돗물이 편리(79.3%)할 뿐만 아니라 경제적(76.5%)이라고 봤다. 비록 맛이 좋지는(45.3%) 않아도 수돗물 수질을 믿을 수 있고(65.6%), 환경에도 도움이 된다(59.6%)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생수를 구매해 마시는 이들은 비록 생수가 경제적(26.9%)이지는 않지만, 수질을 믿을 수 있고(73.9%), 맛이 좋다(68%)고 답했다.

환경부 제공

수돗물 이용에 전반적으로 '만족'한다는 응답도 69.5%에 달했다. '보통'이 27.3%였고, '불만족'은 3.2%에 그쳤다. 물을 먹을 때나 커피·차를 마실 때, 밥·음식을 조리할 때 등 상황에서 수돗물 이용에 '만족'한다는 응답은 각각 86.8%, 82.7%, 79.1%였다.

응답자들은 수돗물 만족 향상을 위해 '노후된 수도관을 교체(27.8%)'하고, '상수원 수질관리(27.3%)', '정수장 시설의 현대화(11.8%)' 등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지자체와 함께 1단계 노후 상수관망 정비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추가 사업 발굴과 추가 지원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아울러 내년까지 161개 전체 지자체에 스마트 관망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수돗물 수질을 실시간으로 감시할 방침이다.

김진주 기자 pearlkim72@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