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데일리안

"문자투표 도와주겠다" 윤석열 측 '대리투표' 논란..홍준표, 선관위에 고발

최현욱 입력 2021. 10. 27. 16:43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27일 당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대리투표 권유'로 해석될 수 있는 표현을 사용했다가 논란을 빚고 있다.

여 대변인은 같은날 오전 윤석열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는 주호영 의원이 최종 경선 투표에서의 '본인인증' 도입을 주장한 홍 의원 측을 비판한 것을 고리로 "뭐 눈에는 뭐만 보이는 것인가, 윤석열 캠프는 당원을 향해 '대리투표 해주겠다'는 문자나 돌리려고 ARS 본인인증 절차를 극렬 반대한 것인가"라 꼬집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석열 측 이창성 수원갑 당협위원장
"문자투표 어려운 분 도와드리겠다"
洪 "공정 경선 방해 시도 자행된 것
선관위, 경선 투명 관리 전력 다하라"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27일 당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대리투표 권유'로 해석될 수 있는 표현을 사용했다가 논란을 빚고 있다. ⓒ데일리안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27일 당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대리투표 권유'로 해석될 수 있는 표현을 사용했다가 논란을 빚고 있다. 경선 경쟁자인 홍준표 의원 측은 "조직적인 대리투표 시도"라며 당 선거관리위원회에 이를 고발했다.


이날 정치권에 따르면 윤 전 총장 지지선언을 했던 이창성 국민의힘 수원시갑 당협위원장은 지난 25일 당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윤 전 총장 경기 남부권 선거대책본부장을 맡고 있는 이창성이다"라며 "11월 1일과 2일(모바일 투표), 11월 3일과 4일(전화투표, ARS) 등 4일 간 최종 경선 투표가 실시된다"고 언급했다.


문제가 된 부분은 이어진 발언이다. 이 위원장은 "문자투표가 어려우신 분들께서는 연락을 주시면 도와드리겠다"고 덧붙이며 "공정과 상식이 통하는 대한민국과 정권교체를 확실히 이룰 수 있는 윤 전 총장을 선택해달라"고 말했다.


홍준표 캠프 여명 대변인은 "'1일 1망언 캠프'에서 또 사고가 터졌다"라며 "조직적인 대리투표 시도"라 지적했다.


여 대변인은 같은날 오전 윤석열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는 주호영 의원이 최종 경선 투표에서의 '본인인증' 도입을 주장한 홍 의원 측을 비판한 것을 고리로 "뭐 눈에는 뭐만 보이는 것인가, 윤석열 캠프는 당원을 향해 '대리투표 해주겠다'는 문자나 돌리려고 ARS 본인인증 절차를 극렬 반대한 것인가"라 꼬집었다.


그러면서 "현재 국민의힘만 당내 경선 여론조사 시 ARS 본인인증 절차가 없다. 홍 의원이 ARS 여론조사 본인인증 절차를 주장하는 이유는 ‘대리투표’ 방지 등 투표의 4원칙을 지키자는 취지에서 비롯된 최소한의 요구"라 설명했다.


또 "가만히 보면 ARS 본인인증 절차 도입 반대, 모바일 투표 대리투표 시도 등 공정 경선을 방해하는 모든 시도는 윤 캠프에서 자행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여 대변인은 "홍준표 캠프는 오늘 선거관리위원회에 당원이 제보해온 윤 캠프 ‘대리투표’ 의혹 문자를 고발 조치했다"며 " 당 선관위에 3차 컷오프 경선 시 ARS 본인인증 절차를 조속히 도입해 우리 당 경선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관리하는 데 전력을 다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윤석열 캠프 측은 해당 논란에 대해 "대리투표 권유가 아닌 투표 방법 자체를 알려주려는 의도"라 해명했다.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