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홍준표, 토론 도중 윤석열에 "딱하다, 여긴 대선 토론장"

안채원 기자, 김도균 기자 입력 2021. 10. 27. 17:37 수정 2021. 10. 27. 17:40

기사 도구 모음

홍준표 의원이 27일 국민의힘 대선 후보 토론회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저는 딱하다고 생각한다. 여기는 대선 토론장이다"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진행된 국민의힘 강원 지역 대선 후보 토론회에서 홍 의원에게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여당 당대표가 계속 구속 수사를 하라고 하는데 이게 소위 '영장 사주'가 아닌가. 여권 실세가 공수처에 국민의힘 경선이 끝나기 전에 관련자를 빨리 구속하라고 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선거 개입 아닌가"라고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국민의힘 강원 지역 대선 후보 토론회
(대전=뉴스1) 김기태 기자 = 25일 대전KBS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후보 충청지역 합동토론회에서 윤석열, 홍준표 후보가 기념촬영을 마친 후 자리로 이동하고 있다. 2021.10.25/뉴스1

홍준표 의원이 27일 국민의힘 대선 후보 토론회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저는 딱하다고 생각한다. 여기는 대선 토론장이다"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진행된 국민의힘 강원 지역 대선 후보 토론회에서 홍 의원에게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여당 당대표가 계속 구속 수사를 하라고 하는데 이게 소위 '영장 사주'가 아닌가. 여권 실세가 공수처에 국민의힘 경선이 끝나기 전에 관련자를 빨리 구속하라고 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선거 개입 아닌가"라고 물었다.

이에 홍 의원은 "저는 딱하다고 생각되는 게 여기 대선 토론장"이라며 "정책 토론을 하자고 할 때는 언제고"라고 윤 전 총장을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은 "대선 토론장이니까 (말하는 것이다). 남의 당 대표가 우리 당 경선에 경선 일정을 감안해서 후보 결정 전 빨리 강제 수사하라고 하는 게 우리가 대선 토론에서 못 다룰 주제냐"라며 "중요한 정치 현안이고 정책 토론이지 인신공격이 아니지 않는가"라고 맞받았다.

홍 의원은 "아니 저희가 묻지도 않았는데 그걸 (윤 전 총장이 직접) 쟁점화했다"며 "입장 밝히겠다. 본인이 수사할 땐 정당한 수사고 본인이 수사당할 땐 정치공작이라고 하는 것은 좀"이라고 끝까지 윤 전 총장을 지적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검사 생활하시면서) 체포영장이 기각됐는데도 구속영장 청구하는 걸 보셨냐"며 재차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수사 행태를 문제 삼았다. 홍 의원은 별다른 답을 하지 않고 웃으며 답변을 건너뛰었다.

안채원 기자 chae1@mt.co.kr, 김도균 기자 dkk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