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가세연' 김용호, '부산술집 영상' 여성에 강제추행 고소당해

신진호 입력 2021. 10. 27. 17:41 수정 2021. 10. 27. 17:41

기사 도구 모음

정치권과 연예계 등 유명 인사에 대한 폭로를 이어오다 최근 활동 중단을 선언하기도 했던 유튜버 김용호씨가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당해 경찰이 수사 중인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A씨 측 법률대리인은 "당시 김용호씨의 행위가 도를 지나쳐 증거로 동석자가 영상을 촬영하게 됐다"면서 "사건 2년이 지나서 고소를 결심하게 된 것은 김용호씨가 유명인이라 보복이 두려웠기 때문에 고소를 결심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예부장 김용호 마지막 방송

정치권과 연예계 등 유명 인사에 대한 폭로를 이어오다 최근 활동 중단을 선언하기도 했던 유튜버 김용호씨가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당해 경찰이 수사 중인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2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피해자 A씨는 9월 말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강제추행 혐의로 김용호씨를 고소했다.

A씨는 2019년 7월쯤 부산 해운대구의 한 고깃집에서 김용호씨로부터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고소장과 함께 당시 상황이 촬영된 영상을 증거로 제출했다.

영상은 당시 동석자가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측 법률대리인은 “당시 김용호씨의 행위가 도를 지나쳐 증거로 동석자가 영상을 촬영하게 됐다”면서 “사건 2년이 지나서 고소를 결심하게 된 것은 김용호씨가 유명인이라 보복이 두려웠기 때문에 고소를 결심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전했다.

증거로 제출된 영상은 총 3개로, 김용호씨가 A씨를 끌어안아 입을 맞추려는 장면과 김용호씨가 A씨 신체를 만지려 하자 A씨가 거부하는 장면 등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중 일부는 과거 유튜브에서 확산하던 영상과 동일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피해자 A씨와 영상을 촬영한 동석자에 대한 조사를 마쳤고, 김용호씨에게 출석요구서를 발송한 상태다.

김용호 복귀 유튜브 방송

김용호씨의 법률대리인은 “김용호씨가 유명인이다 보니 고소를 당한 사실만으로도 명예가 실추될까 봐 우려스럽다”며 “2년 동안 고소를 하지 않다 지금 와서 한 것은 김용호씨와 악감정을 가진 다른 사람이 해당 여성에게 고소를 부추겼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용호씨는 지난 8월 “내 안에 또 하나의 괴물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더 폭주하기 전에 멈춰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유튜버 활동 중단을 선언한 바 있다.

이후 지난 10일 유튜브 라이브방송에서 “곧 복귀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