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시아경제

유동규가 던진 휴대폰, 텔레그램 잠겨 수사 난항.."비밀번호 받아 올 것"

나예은 입력 2021. 10. 27. 20:31

기사 도구 모음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의 '키맨'으로 꼽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포렌식 작업이 진행되는 가운데 최근까지 사용한 '텔레그램'이 암호화되어있어 경찰이 수사에 난항을 겪고 있다.

2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은 지난 25일 유 전 본부장 측 변호인이 참관한 가운데 휴대전화 데이터 복구·분석 작업을 진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등 통화기록 없어
대장동 특혜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 중 한명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의 '키맨'으로 꼽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포렌식 작업이 진행되는 가운데 최근까지 사용한 '텔레그램'이 암호화되어있어 경찰이 수사에 난항을 겪고 있다.

2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은 지난 25일 유 전 본부장 측 변호인이 참관한 가운데 휴대전화 데이터 복구·분석 작업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유 전 본부장 측이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제공함에 따라 비교적 쉽게 통화 기록과 주고받은 문자메시지 등을 확인했다.

유 전 본부장은 휴대전화로 통화와 문자메시지, 텔레그램을 주로 사용했고, 다른 메신저 프로그램은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텔레그램 마지막 접속 시점은 '한 달 이내'로 파악됐다.

텔레그램은 사용자끼리 주고받는 메시지를 고도로 암호화해 저장하는 보안성 강한 메신저로, 유 전 본부장이 이 애플리케이션 접속 시 비밀번호를 설정해 놓은 것으로 드러났다. 유 전 본부장 측 변호인은 수감 중인 유 전 본부장을 접견해 비밀번호를 받은 뒤 다음 포렌식 때 경찰에 제공하기로 했다.

텔레그램 외에 다른 포렌식 작업은 순조롭게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전화 통화 상대 중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 인사를 비롯한 특별히 눈에 띄는 인물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의 압수수색이 있던 지난달 29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던진 휴대전화가 인도 위로 떨어졌다. /영상=TV조선

한편 해당 휴대전화는 유 전 본부장이 지난달 중순 개통한 것으로, 그는 같은달 29일 검찰이 자택 압수수색을 나오자 9층 거주지 창문 밖으로 던져 은폐를 시도했다.

경찰은 휴대전화를 찾아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디지털포렌식센터로 보내 파손된 부분을 수리한 뒤 전담수사팀이 속한 경기남부경찰청으로 돌려보냈고, 경찰과 유 전 본부장 측이 참관 일정을 조율해 휴대전화 데이터를 복구·분석하게 됐다.

경찰 관계자는 "휴대전화 포렌식 내용은 수사와 관련된 부분이어서 밝힐 수 없다"며 "유 전 본부장 측의 참관을 위해 다음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