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데일리안

"김어준은 TBS에 통제불가 신적 존재인가" 직원들 부글부글

김하나 입력 2021. 10. 27. 20:43 수정 2021. 10. 28. 08:28

기사 도구 모음

친여 성향 방송인 김어준씨가 방송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에 대해 공개적으로 지지를 호소한 가운데,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에 TBS 직원들의 성토가 이어지고 있다.

27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의 TBS 게시판에는 '김어준은 통제불가야?'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김어준은 TBS에 통제불가 신적 존재인가. 제작진은 어떤 요구도 못하느냐"며 "요구를 하지만 그가 말을 안 듣는거냐"라고 불만을 터뜨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BS 직원 "김어준 TBS에 도움 1도 안되는 오히려 위기 가중시키는 발언만 해"
"김어준이야 나가면 그만, 대표 좌파방송 딱지 안고 우리가 얼마나 더 힘들어야 하나"
"김어준이 TBS에 가져다 준 이익 많고 TBS 많이 알려졌다고 내 월급 오르진 않아"
방송인 김어준씨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친여 성향 방송인 김어준씨가 방송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에 대해 공개적으로 지지를 호소한 가운데,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에 TBS 직원들의 성토가 이어지고 있다.


27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의 TBS 게시판에는 '김어준은 통제불가야?'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게시판은 이메일 등을 통해 각 회사 소속 사실을 인증해야 글을 쓸 수 있다.


작성자 A씨는 "김어준은 TBS에 통제불가 신적 존재인가. 제작진은 어떤 요구도 못하느냐"며 "요구를 하지만 그가 말을 안 듣는거냐"라고 불만을 터뜨렸다.


그는 "솔직히 김어준이 TBS에 가져다 준 이익이 많았고 덕분에 (TBS가) 많이 알려지기도 했지만 그렇다고 내 월급이 오르진 않았다"고 씁쓸해했다.


그는 "김어준으로 인해 뉴공(김어준의 뉴스공장) 프로그램 뿐만 아니라, 라디오본부 뿐만 아니라 회사 전체가 위기"라며 "이 위기로 인해 고용의 불안감도 생기고 안 해도 될 일이 많아지고 내년도 예산도 대폭 삭감됐다는 얘기를 들어니 내 고용과 내 월급도 어찌될까 불안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이 와중에 김어준은 우리 TBS에 도움 1도 안 되는, 오히려 위기를 가중시키는 발언을 개인 방송에서 했다"고 지적했다.


작성자는 "대표(이강택 TBS 대표이사)와 김어준이야 계약직에 프리랜서니까 나가면 그만이겠지만 남아있는 우리들은 대표적인 좌파방송, 편파방송 등의 딱지를 안고 얼마나 더 힘들어야 하느냐"고 썼다.


다른 직원은 "어찌보면 우리가 초래한 것"이라며 "미래를 꿈꾸는 대표는 김씨랑 운명공동체니 싸고돌 수밖에 없을 거고 공장팀은 세뇌당해 (김씨를) 교주로 모신 지 오래인 거 같다"는 댓글을 달았다.


그는 "김어준이 뭔 뻘짓을 해도 노조가 나서 쉴드(shield)치기 바빴고 우리도 김어준 팔이나 했지 신경도 안 썼다"며 "눈치만 보고 있을 때가 아닌 것 같다"고 자책했다.


이어 "떠날 사람들 때문에 이래야 하나. 대표도, 김어준도 다 정치적 욕심에 회사를 이용하는 것 아닌가"라며 행동을 촉구하기도 했다.


앞서 김씨는 지난 22일 유튜브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이 후보에 대해 "혼자서 여기까지 온 사람"이라며 "이제 당신들이 좀 도와줘야 한다"고 공개적으로 지지를 호소해 정치 편향 논란에 휩싸였다.


TBS 공식게시판에선 이미 지난 25일부터 김씨의 하차를 요구하는 시청자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