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중앙일보

오후 9시까지 코로나 확진자 1928명..28일 2000명대 예상

이지영 입력 2021. 10. 27. 23:02 수정 2021. 10. 28. 06:2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검사소가 설치된 대전시청 남문광장. 김성태 기자


27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928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855명보다 73명 많고, 1주일 전 수요일(10월 20일)의 1256명과 비교하면 672명 많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479명(76.7%), 비수도권이 449명(23.3%)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775명, 경기 567명, 인천 137명, 대구 105명, 충남 81명, 부산 46명, 충북 45명, 경북·전북 각 41명, 경남 34명, 강원 22명, 전남 12명, 광주 7명, 대전 6명, 제주 4명, 울산 3명, 세종 2명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8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200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28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2000명을 넘으면 이는 지난 8일(2172명) 이후 20일 만의 기록이 된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97명 늘어 최종 1952명으로 마감됐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211명) 이후 113일 연속 네 자릿수를 나타냈으며 28일로 114일째가 된다.

최근 1주간(10.21∼27)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441명→1439명→1508명→1422명→1190명→1266명→1952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1460명꼴로 확진자가 나왔다. 이 가운데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평균 1439명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