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美 국무부, 제3의 성 'X' 표시 여권 첫 발행

임종명 입력 2021. 10. 27. 23:29

기사 도구 모음

미국에서 남녀 외 제3의 성별 'X'를 표기한 첫 여권이 발행됐다.

AP통신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27일(현지시간) 'X(성별중립)' 성별표시가 된 첫 여권을 발급했으며 내년에는 이 선택권을 더 폭넓게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전에는 본래 신분증에 표시된 성별을 바꾸려면 개인이 의사로부터 '전환 증명서'를 발급받아야 했지만 앞으로는 의사 소견 없이 개인이 자신의 성별을 선택해 표시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성소수자 인권 긍정하고 증진시킬 것"

[AP=뉴시스]미국 여권. 2021.10.27.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미국에서 남녀 외 제3의 성별 'X'를 표기한 첫 여권이 발행됐다.

AP통신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27일(현지시간) 'X(성별중립)' 성별표시가 된 첫 여권을 발급했으며 내년에는 이 선택권을 더 폭넓게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제시카 스턴 LGBTQ 인권 외교 특사는 "이번 조치는 이전 '남'과 '여' 보다 더 많은 인간의 성 특징이 있다는 현실을 정부 문건에 담은 것"이라며 역사적으로 축하할 만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이것을 성소수자들의 인권을 긍정하고 증진시키는 방법으로 보고있다"며 "(이번 조치가) 다른 국가 정부에도 영감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또 "인간은 자신의 진짜 신분을 나타내는 신분증명서를 얻었을 때 더 큰 존엄성과 존중을 받으며 살아간다"고 했다. 다만 국무부는 이 여권이 누구에게 발급됐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미 국무부는 지난 6월말 성소수자를 위한 여권 발급 절차 개정을 발표한 바 있다. 여권이나 공식 신분증에 'M(Male·남자)' 또는 'F(Female·여자)' 대신 'X'으로 표시할 수 있게 된다는 내용이다. 다만 광범위한 시스템 업데이트가 필요하다며 올 연말까지 적용하겠다고 했다.

이전에는 본래 신분증에 표시된 성별을 바꾸려면 개인이 의사로부터 '전환 증명서'를 발급받아야 했지만 앞으로는 의사 소견 없이 개인이 자신의 성별을 선택해 표시할 수 있다.

미국보다 앞서 'X' 성별 표시를 허용한 나라는 호주, 뉴질랜드, 네팔, 캐나다 등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