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대학 수석졸업 후 '도배사' 된 27세 여성.."월 500만원 벌어"

전형주 기자 입력 2021. 10. 28. 04:03

기사 도구 모음

20대의 나이에 '도배사'를 하고 있는 여성의 사연이 화제다.

지난 17일 유튜브 '열현남아'에는 "월 500만원 버는 27살 여자 도배사의 현실적인 이야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어 "(도배사는) 여자가 할 수 있는 최고의 기술직"이라며 "타일, 장판도 알아봤는데 그건 체력적으로 힘이 든다. 그나마 도배가 여자가 하기에 적당한 편"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유튜브 '열현남아'


20대의 나이에 '도배사'를 하고 있는 여성의 사연이 화제다.

지난 17일 유튜브 '열현남아'에는 "월 500만원 버는 27살 여자 도배사의 현실적인 이야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2년차 도배사이자 유튜버 김스튜가 출연했다. 대학교에서 '연출'을 전공한 그는 과를 수석으로 졸업했으나, 졸업 이후 오랫동안 자리를 못 잡고 방황했다고 한다.

그는 "알바도 10개 넘게 해봤다. 초밥집, KFC, 백화점, 콘서트 스텝, 사진 모델, 푸드트럭, 일반 공방, 사진 기자 기타 등등 해봤는데 제가 적성에 맞다고 생각한 게 하나도 없었다"며 "이런 시기를 거쳐 도배사에 입문하게 됐고 자리를 잡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많은 일을 해봤기에 이게 제 적성에 맞는 건지 알 수 있었다. 지금까지 해본 일 중에 가장 재밌다. 제일 오래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열현남에'


김스튜는 도배사를 선백한 배경으로 낮은 진입장벽을 꼽았다. 그는 "다른 직업은 자격증 공부도 많이 해야 하고, 시간 투자가 많이 들어간다. 스펙 중에 가장 중요한 게 영어인데, 제가 영어를 못 한다"고 말했다.

이어 "(도배사는) 여자가 할 수 있는 최고의 기술직"이라며 "타일, 장판도 알아봤는데 그건 체력적으로 힘이 든다. 그나마 도배가 여자가 하기에 적당한 편"이라고 말했다.

김스튜의 첫 직장은 학원에서 연계해준 신축현장이었다. 경력이 없던 그는 일당 7만원을 받고 한 달에 15~20일씩 4개월간 일했다고 한다. 현재는 2년 차로 일당 18~21만 원을 받고 있으며, 순수익 400~500만 원을 벌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스튜는 또 현장에서 고충에 대해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대부분 리모델링을 하는 집이기에, 변기가 없는 집이 40% 정도에 달한다"며 "남자 도배사의 경우 베란다의 하수구에 해결하는 경우가 있지만, 여자 도배사는 보통 관리사무소까지 가야 하기에 시간이 오래 걸리는 편"이라고 말했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