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토론인가 지식배틀인가.. 원희룡 질문 폭격에 "장학퀴즈냐" 무시한 홍준표

강윤주 입력 2021. 10. 28. 08:30 수정 2021. 10. 28. 10:0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소 공방 이어 탄소세, 고교학점제로 맞붙어
원희룡 질문에, 홍준표 "야비하다"며 답변 거부
정책 내용 없이 신경전만 벌이다 토론 마무리
27일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TV토론회에서 원희룡(왼쪽) 전 제주지사와 홍준표 의원이 설전을 벌이고 있다. SBS 화면 캡처

"질문 자체가 야비하게 느껴지니 답하지 않겠습니다."(홍준표 의원)

"본선에 가서도 토론 그렇게 하실 겁니까?"(원희룡 전 제주지사)

앞선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선 토론회에서 '수소' 관련 문답으로 공방을 벌였던 홍준표 의원과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27일 토론회에서는 '탄소세'로 또 한번 맞붙었다.

원 전 지사가 '탄소세'에 대한 의견을 묻자, 홍 의원이 질문의 의도를 문제 삼으며 "머리 그렇게 좋으신 분이 토론을 그렇게 하느냐"고 비판하자, 원 전 지사는 "토론에 답을 안 하고 인신공격을 하느냐"며 사과를 요구하면서 토론 내내 고성이 오갔다.

탄소세가 주제로 던져졌지만, 내용은 전혀 언급되지 않은 채 질문과 답변의 '수준'을 문제 삼는 신경전만 벌이다 끝난 것이다. 정책토론마저 희화화하고 있다는 비판이 뒤따르고 있다.


수소 이어 탄소세 물은 원희룡, 홍준표 "야비해" 답변 거부

국민의힘 원희룡(왼쪽),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2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현충탑 참배를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시작은 원 전 지사였다. "오늘은 수소를 묻지 않겠다. 공부를 하셨을 테니까요"라며 '수소 공방'의 도발을 이어갔다. 그러자 홍 의원은 "고등학교 과학시간에 나올 질문을 하는 것 자체가 야비하다"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이에 원 전 지사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탄소세 정책을 거론하며 홍 의원의 생각을 물었다. 그러자 홍 의원은 "이 후보와의 정책 토론은 이 후보와 붙을 때 이야기를 하겠다"며 "원 전 지사의 정책부터 얘기하고 물어라"고 요구했다. 원 전 지사가 거듭 답변을 하라고 압박하자 홍 의원은 "무슨 장학퀴즈로 묻냐. 질문이 야비하게 느껴지니까 답변을 안 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럼에도 원 전 지사가 "대통령이 되신다면서 탄소세를 어떻게 하실 거냐. 국제회의 나가면 바로 물어볼 텐데"라고 응수하자 홍 의원은 "그건 국제회의에 나가서 답변하겠다"고 또 한번 받아쳤다.


고교학점제까지 질문 추가로 이어지자 서로 고성만 높이다 끝나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7일 강원 춘천시 동면 G1 강원민방에서 열린 강원지역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석열, 원희룡, 유승민, 홍준표 후보. 연합뉴스

이에 원 전 지사가 "본선 가서도 그렇게 하실 거냐"고 묻자 홍 의원은 "본선 가서는 그렇게 안 한다. 훨씬 잘한다"고 쏘아붙였다. 이 과정에서 원 전 지사는 다소 흥분한 듯한 모습을 보이며 "왜 답은 안 하고 비아냥거리느냐. 사과하라"고 몰아붙이다 토론은 마무리됐다.

2025년부터 시행될 고교학점제를 두고도 비슷한 장면이 연출됐다. 원 전 지사가 "언제 시행하는지 알고 있느냐"고 질문하자 홍 의원은 "이 정권의 교육 정책은 제가 대통령이 되면 전부 바꿔야 한다. 의미가 없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에 원 전 지사는 "잘 알지도 못하면서 의미가 없다고 하시느냐"고 반박했고, 홍 의원은 "장학퀴즈식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겠다"고 맞받았다.

토론이 끝나자 유승민 전 의원은 "두 분 사이에 있으니 귀가 아프다"고 일침을 놓기도 했다.


"탄소세 입장 인터뷰에서 언급" VS "토론이 장난인가"... 장외전도 지속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이 27일 강원 춘천시 동면 G1(강원민방)에서 열린 강원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석열, 원희룡, 유승민, 홍준표 후보. 뉴스1

두 사람의 신경전은 토론 이후에도 이어졌다.

홍 의원은 탄소세에 대한 입장을 밝힌 언론 인터뷰를 언급하며, 원 전 지사의 답변을 거부한 건, "야비한 질문 태도 때문"이라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홍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탄소세는 기업 부담과 물가 상승의 부담이 커서 중립이라는 답변을 이미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밝힌 바가 있었다"라며 "그러나 제가 집권한다면 집권 5년 동안 보류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질문 자체가 지난번 수소 질문과 같이 야비해서 오늘은 답변치 않았다"라며 "고교학점제 질문도 야비하기 그지없는 질문 태도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마지막 토론에서도 그런 야비한 방법으로 질문해서 상대방을 골탕 먹이는 짓을 계속한다면 계속 무시하고 답변치 않을 생각"이라며 "국가 경영의 그랜드 디자인을 논하는 자리가 되어야 할 대선 토론장이 참 저질로 변해 간다"고 적었다.

원 전 지사 측은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이런 주요 현안들에 대해 잘 모르시는 것도 충격적인데, 답변은 더 충격적"이라며 홍 의원의 답변 거부를 비판했다.

원 전 지사 캠프 백경훈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본선에 가서는 훨씬 잘할 거다, 지금은 경선이라서 대충 하고 계신가"라며 "홍 후보님의 이런 불성실하고 장난스러운 태도는 나라를 걱정하며 정권교체를 간절히 바라는 국민과 당원의 진심 어린 마음을 모욕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강윤주 기자 kkang@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