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머니투데이

"아이유·수지·전지현도 입었다"..올 겨울 대세 '논퀼팅' 뭐길래

오정은 기자 입력 2021. 10. 28. 13:28

기사 도구 모음

겨울 다운패딩의 상징인 올록볼록한 퀼팅(quilting·누빔)이 사라졌다.

블랙야크 관계자는 "아우터 스타일링이 중요한 겨울 시즌에 논퀼팅 다운은 패딩의 보온성과 코트의 단정한 스타일은 겸비한 제품"이라며 "코트를 좋아하는 고객들도 부담없이 선택할 수 있는 디자인으로 따뜻하면서 세련된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올록볼록 '누빔' 없애거나 안쪽으로 넣어 매끈한 스타일 유행.."MZ세대 스타일"
(왼쪽부터)네파의 에어그램 롱 다운 자켓, K2 '씬에어 바이브' 야상 다운재킷, 블랙야크 bcc부스터후드다운자켓

"근육질 패딩은 가라"

겨울 다운패딩의 상징인 올록볼록한 퀼팅(quilting·누빔)이 사라졌다. 패딩이지만 겉으로 봉제선이 보이지 않고 매끈하게 떨어지는 다운 패딩이 올 겨울 다운패딩 '대세 아이템'으로 부상했다.

28일 패션업계에 따르면 블랙야크, K2, 네파, 노스페이스, 내셔널지오그래픽을 비롯해 국내 주요 아웃도어 브랜드에서는 2021년 가을·겨울 시즌 퀼팅이 없는 일명 논(Non) 퀼팅 다운 패딩을 출시했다. 누빔이 없어 날씬해보이면서 동시에 젊어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다운 패딩에 퀼팅(누빔)이 들어가는 이유는 충전재인 오리털이나 거위털, 목화솜 등을 골고루 분산시키기 위한 것이다. 논퀼팅 다운의 경우 특수한 충전재를 사용해 솜이 뭉치지 않게 하거나, 누빔을 안쪽으로 집어넣은 제품이 대부분이다.

(왼쪽)블랙야크 Bcc부스터후드다운, (오른쪽)K2 씬에어 다운 이미지/사진=각사

블랙야크는 올 겨울 '산린이' MZ세대(18세~34세) 아웃도어 소비자를 위해 'bcc부스터후드다운자켓'을 출시했다. bcc 부스터 푸퍼 영상에서 아이유와 카이가 착용한 이 제품은 봉제선이 외부에 드러나지 않는 논퀼팅 기법으로 깔끔한 다자인을 살린 후드형 다운이다. 아웃도어 최상급 제품만큼 보온성이 뛰어나며 탄소에서 추출한 혁신적 섬유 그래핀 원사를 안감으로 적용해 정전기를 최소화한 것이 장점이다.

블랙야크 관계자는 "아우터 스타일링이 중요한 겨울 시즌에 논퀼팅 다운은 패딩의 보온성과 코트의 단정한 스타일은 겸비한 제품"이라며 "코트를 좋아하는 고객들도 부담없이 선택할 수 있는 디자인으로 따뜻하면서 세련된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K2는 올 겨울 혁신적인 다운 압축 기술로 완성한 '씬다운'을 적용해 가볍고 따뜻한 씬에어 다운(Thin Air Down)과 씬에어 바이브 야상 재킷을 출시했다. 씬에어 다운은 K2의 특허받은 다운 패브릭을 사용한 논퀼팅 제품이다. 재봉선이 없어 털 빠짐이 없고 따뜻하면서 가볍다. 앞판과 등판 하단, 소매 부분에는 살아있는 동물에게서 털을 강제 채취하지 않은 윤리적 다운(RDS) 인증을 받은 구스 다운 충전재를 사용했다.

내셔널지오그래픽 안타레스 다운 점퍼/사진=내셔널지오그래픽 공식 홈페이지

네파도 가벼움과 보온성, 패션성을 겸비한 논퀼팅 다운 패딩 '에어그램'을 선보였다. 이 제품은 가벼움을 강조하는 '에어그램' 콘셉트에 맞춰 15데니어의 초경량 나일론 소재를 적용해 제작됐다. 초경량으로 매우 가볍지만 한 겨울에도 에어그램 다운 패딩만 걸치면 버틸 수 있을 정도로 따뜻한 보온성이 특징이다.

1020에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라이프스타일 아웃도어 브랜드, 내셔널지오그래픽도 논퀼팅의 '안타레스 다운 점퍼'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젊은 소비자층을 겨낭해 산뜻한 느낌으로 논퀼팅으로 제작됐으며 실루엣에 따라 자연스럽게 핏되는 디자인을 선보였다. 퀼팅은 안쪽으로 누벼 충전재가 고르게 분산되도록 했으며 겉감은 고급스럽게 똑 떨어지는 느낌이다.

국내 매출 1위 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도 논퀼팅으로 제작된 '에코폴라 에어 다운'을 선보였다. 친환경으로 무장한 이 제품은 윤리적 다운인증(RDS)을 받은 거위털을 사용했을 뿐 아니라 국내에서 수거된 페트병으로 만든 원사를 사용(베이지색 한정)한 것이 특징이다. '에어다운'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가볍고 프리미엄 구스다운을 충전해 한겨울에도 따뜻하게 제작했다.
노스페이스 '에코폴라 에어 다운'/사진=노스페이스

오정은 기자 agentlittl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