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86세' 김옥숙 여사, 지팡이 짚고 남편 노前대통령 빈소 찾아

이유미 입력 2021. 10. 28. 16:15 수정 2021. 10. 28. 17:35

기사 도구 모음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부인 김옥숙(86) 여사가 28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았다.

김 여사는 이날 오전 11시 40분께 지팡이를 짚은 채 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부축을 받으며 빈소에 모습을 드러냈다.

김 여사는 노 전 대통령 재임 시절 조용히 내조에만 전념한 영부인이라는 평가를 받았으며 퇴임 이후에도 외부에 노출된 바가 별로 없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날 오후 입관식 참석..이순자 여사 등 조문객 직접 맞기도
노소영 "어머니 영혼·몸 나달나달 해지도록 아버지 섬겼다"
고(故) 노 전 대통령 부인 김옥숙 여사 (서울=연합뉴스)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부인 김옥숙 여사(가운데)가 28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2021.10.28 [사진공동취재단]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홍준석 기자 =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부인 김옥숙(86) 여사가 28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았다.

김 여사는 이날 오전 11시 40분께 지팡이를 짚은 채 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부축을 받으며 빈소에 모습을 드러냈다.

전날 빈소에서 모습이 보이지 않았던 고령의 김 여사는 이날 오후 진행된 입관식에참석했다.

빈소 안 내실에 머물던 김 여사는 오후 2시께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 여사 등 일부 조문객을 직접 맞이하기도 했다.

김 여사는 소뇌위축증 등 지병으로 오랜 병상 생활을 해온 노 전 대통령의 곁을 지켰던 것으로 전해졌다.

노소영 관장은 지난 4월 SNS에서 '아버지의 인내심'이란 제목의 글에서 "어머니가 (아버지) 곁을 죽 지키셨다"며 "어머니의 영혼과 몸이 그야말로 나달나달해지도록 아버지를 섬기셨다"고 적은 바 있다.

아들 노재헌 변호사도 전날 노 전 대통령의 유언을 전하면서 "10년 넘게 누워 계시고 소통이 전혀 안 되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김 여사는 노 전 대통령 재임 시절 조용히 내조에만 전념한 영부인이라는 평가를 받았으며 퇴임 이후에도 외부에 노출된 바가 별로 없다.

김 여사는 노 전 대통령 취임 직후인 1988년 2월 25일 광주 망월동 구(舊)묘역의 이한열 열사 묘역을 극비에 참배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 내용은 2019년 8월에야 노재헌 변호사에 의해 뒤늦게 공개가 됐다.

광주 망월동 묘역 참배하는 노태우 전 대통령 부인 (광주=연합뉴스) 노태우 전 대통령 부인 김옥숙 여사가 노 전 대통령 취임 직후인 1988년 2월 25일 광주 북구 망월동 구묘역의 이한열 열사 묘역 앞에서 참배하고 있는 모습. 최근 노 전 대통령 아들 재헌씨가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희생자와 유족에게 사죄했다. 2019.8.29 [독자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reum@yna.co.kr

yumi@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