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사회

'제2의 염전노예' 사건?.."7년 동안 임금 못받아"

정혜인 입력 2021. 10. 28. 20:37 수정 2021. 10. 28. 20:42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데스크] ◀ 앵커 ▶

7년 전 '염전노예' 사건 기억하시죠.

감금된 상태에서 폭행을 당하며 중노동에 시달린 현대판 노예의 실태가 알려지면서, 큰 충격을 줬는데요.

7년이 지난 지금도 비슷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폭로가 나와서,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정혜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석 달만 일하면 된다며 나를 섬에 팔아넘겼다"

감시를 피해 몰래 우체통에 넣은 편지에는 충격적인 염전의 실태가 담겨 있었습니다.

[피해자(2014년)] "사장 맘에 안 들면 무조건 때리다시피 하고, 나무 각목이나 쇠파이프로…"

2014년 전남 신안에서 발생한 염전노예 사건.

시각장애인 한 명은 1년 반 동안, 또 다른 지적장애인 한 명은 무려 5년 넘게, 중노동을 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염전 노동자에 대한 전수조사가 이뤄졌고, 1백명 넘는 실종자들이 염전에서 구조됐습니다.

그런데 7년이 지나서도 또 충격적인 폭로가 나왔습니다.

경계성 지능인 노동자가 신안의 염전에서 7년 간 온 몸에 소금독이 오르도록 일했지만 월급 한 번 제대로 못 받았다는 겁니다.

[박영근/염전 노동자] "완전히 노예입니다. 뭐 사람 취급도 안하고 동물 취급도 안하고… 솔직히 나는 죽고 싶은 마음밖에 없어요."

박 씨는 염전주가 임금을 입급한 뒤, 함께 은행에 가서 바로 현금으로 인출해 가져갔다고 주장했습니다.

일터 밖으로는 외출도 마음대로 못했다고 합니다.

지난 5월 참다못해 산을 넘어 도망친 박 씨는 지방노동청에 염전주를 신고했습니다.

하지만 지방노동청은 박 씨가 4백만 원을 받는 것으로 염전주와 합의했다며 사건을 끝냈습니다.

염전주는 "임금을 모두 안 준 것이 아니고, 박 씨의 생활비와 병원비, 담뱃값 등으로 대부분 지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염전주] "결론을 얘기하자면 (박씨 얘기가) 100프로 다 거짓말입니다. 본인의 봉급을 더 넘겨서 돈을 썼어요."

피해자측을 대리하는 시민단체는 경찰청이 직접 수사에 나서라고 요구했습니다.

[최갑인 변호사] "더욱 교묘하게 노동력 착취와 감금이 이뤄지고 있다는 것에 큰 충격을 금할 수 없습니다. 가해자에 대한 엄중한 처벌이 이뤄져야 할 것입니다."

지방노동청은 뒤늦게 재조사에 착수했고, 경찰도 수사를 진행중입니다.

MBC뉴스 정혜인입니다.

영상취재: 이준하/영상편집: 조민우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취재: 이준하/영상편집: 조민우

정혜인 기자 (hi@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1/nwdesk/article/6310717_34936.html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