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페루 공군 홀린 KAI.."FA-50 글로벌 수출 1000대 목표"

김성은 기자 입력 2021. 10. 31. 13:20 수정 2021. 10. 31. 17:20

기사 도구 모음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이 국제방산전시회에서 기술력 전시를 통해 페루 측과 항공산업 확대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KAI는 지난 28일부터 31일까지 페루 리마에서 열리는 '페루 국제방산전시회(SITDEF 2021)'에 참가해 국산 항공기 수출을 위한 마케팅 활동을 펼쳤다고 31일 밝혔다.

KAI는 FA-50 성능개량을 중심으로 페루 공군 수뇌부 및 사업관계자 면담을 통해 항공산업 확대 방안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왼쪽부터) 페루 감바리니 획득처장, 차파로 공군총장, KAI 김한일 상무, 페루 로드리게스 군수사령관 /사진제공=KAI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이 국제방산전시회에서 기술력 전시를 통해 페루 측과 항공산업 확대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KAI는 지난 28일부터 31일까지 페루 리마에서 열리는 '페루 국제방산전시회(SITDEF 2021)'에 참가해 국산 항공기 수출을 위한 마케팅 활동을 펼쳤다고 31일 밝혔다. 올해 8회째를 맞은 SITDEF는 중남미 지역 최대 규모의 방산전시회로, 페루 국방부 주관으로 격년마다 열리며 지난번 전시 때는 27개국 192개 기업, 국내외 5만 명이 참여했다.

KAI는 이번 전시회에서 △T-50 초음속 고등훈련기 △FA-50 경공격기 △수리온 기동헬기 등을 선보였다.

KAI는 FA-50 성능개량을 중심으로 페루 공군 수뇌부 및 사업관계자 면담을 통해 항공산업 확대 방안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KAI에 따르면 최근 페루 공군은 최신 항공 전력 교체를 검토 중이며 총 24대 규모의 초음속 경공격기 획득사업도 계획하고 있다.

출형 FA-50은 공대공, 공대지 무장 능력 향상과 항속거리 확장을 위한 공중급유 기능을 적용했다. 훈련기와 경전투기로 활용 가능한 높은 효율성에 따라 페루 공군에 좋은 제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KAI 부스에 방문한 페드로 카스티요 페루 대통령은 FA-50 성능개량에 긍정적인 관심을 보이며 "한국공군과 여러 국가에서 운용 중인 FA-50의 뛰어난 성능은 익히 알고 있다"며 "한국과의 방산협력이 증진되어 페루 공군의 현대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KAI 김한일 상무는 "FA-50은 성능, 가격, 후속지원 까지 페루 공군 현대화를 위한 최적 기종"이라고 강조했다.

FA-50에 대한 깊은 관심은 문재인 대통령의 FA-50 비행탑승으로 국산항공기의 안전성과 우수성을 입증한 후속 결과로 분석된다. KAI는 KT-1P를 이어 국산항공기의 남미 시장 개척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KAI는 지난 2012년 페루와 KT-1P 기본훈련기 20대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현지 생산 방식에 따라 기술협력, 인력 양성 지원 등 상호협력을 통해 페루의 항공산업 육성에 기여한 바 있다.

KAI는 거대 중남미 항공기 시장 공략을 위해 페루를 수출거점으로 활용한다는 전략으로 항공산업 육성을 꿈꾸는 페루와 함께 윈윈(Win-Win)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KAI는 내년부터 북미, 오세아니아 등 선진국 시장에도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KAI는 향후 20년간 FA-50의 지속적 원가절감과 성능향상으로 총 1000여 대까지 수출을 확대한다는 목표다.

김성은 기자 gttsw@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