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C

[시선집중] 김경진 "지식수준으로 대통령 하나? 윤석열은 용기 있는 지도자"

MBC라디오 입력 2021. 11. 08. 10:14 수정 2021. 11. 08. 10:14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캠프 대외협력특보를 맡은 김경진 전 의원은 윤석열 후보가 토론 능력과 이해도가 떨어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지식수준과 토론 능력으로 대통령을 하는 것 아니"라면서, 윤석열 후보는 올바른 정책을 뚝심 있게 끌고 갈 용기 있는 지도자라고 평가했다.

김경진 전 의원은 8일에 방송된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Youtube 연장방송에 출연해 윤석열 후보가 씩씩한 '볼매남'이라면서, 다음 대선에서 필요한 주요 덕목은 '용기'인데, 국민들이 이 용기를 높게 평가해 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석열 캠프 대외협력특보를 맡은 김경진 전 의원은 윤석열 후보가 토론 능력과 이해도가 떨어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지식수준과 토론 능력으로 대통령을 하는 것 아니”라면서, 윤석열 후보는 올바른 정책을 뚝심 있게 끌고 갈 용기 있는 지도자라고 평가했다.

김경진 전 의원은 8일에 방송된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Youtube 연장방송에 출연해 윤석열 후보가 씩씩한 ‘볼매남’이라면서, 다음 대선에서 필요한 주요 덕목은 ‘용기’인데, 국민들이 이 용기를 높게 평가해 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후보에게 지적된 ‘1일 1설화’ 논란에 대해서는 후보 본인에게 큰 보약이 됐을 거라며, 본선이 아닌 경선 과정에서 불거져서 다행이라고 밝혔다. 특히, 문제가 됐던 ‘전두환 옹호 발언’도 타격이 컸지만, 1주일 만에 지지율을 회복했다며, 앞으로는 더 준비가 잘 될 거라고 내다봤다.

다만, 지도자로서 주요 덕목은 예리한 분석력이라면서 전문가의 말도 그대로 받아들이는 게 아니라 곱씹을 필요가 있는데, 아직은 그게 안 되는 것 같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관련해 공식 입장에는 선을 그으면서도, 당에서 임태희 MB정부 당시 대통령실 실장이 정책을 총괄해 준비하는 것으로 안다며, 정책적으로 준비가 잘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캠프에 대해 ‘하이에나’ ‘파리떼’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는 본인들이 부족하기 때문에 받아들여야 할 질책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래도 본인이 앞으로 해야 할 역할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