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경제

LNG 급등에 전력단가 58%↑.. 허리휘는 한전

세종=양철민 기자 입력 2021. 11. 08. 15:08 수정 2021. 11. 08. 15:11

기사 도구 모음

액화천연가스(LNG) 가격 급상승 여파로 지난달 전력단가가 전년 동기 대비 58%가량 껑충 뛰었다.

반면 한국전력은 이 같은 연료비 상승분을 전기요금에 반영할 수 없어 대규모 손실이 누적될 전망이다.

이 같은 전력 정산단가 상승은 지난달 LNG의 1Gcal당 열량단가가 전년 동기 대비 112.0% 상승한 6만1,682원을 기록하는 등 연료비 상승 때문이다.

전력 수요는 427억kWh로 전년 동기 대비 6.9%늘어난데 그쳤지만 정산단가가 빠르게 상승한 탓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달 1kWh당 평균 정산단가 90.24원
변동 전력단가 요금에 반영할 수 없는 구조
NDC 상향으로 한전 투자 대폭 늘어야 해.. 재무구조 악화 불가피
[서울경제]

액화천연가스(LNG) 가격 급상승 여파로 지난달 전력단가가 전년 동기 대비 58%가량 껑충 뛰었다. 반면 한국전력은 이 같은 연료비 상승분을 전기요금에 반영할 수 없어 대규모 손실이 누적될 전망이다. 무엇보다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상향에 따른 신재생 발전 확대로, 하전은 관련 송·배전망 및 에너지저장장치(ESS) 구축에도 대규모 투자를 단행해야 한다는 점에서 재무구조 악화 속도가 한층 가팔라질 전망이다.

8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1kWh당 평균 전력 정산단가는 90.24원으로 전년 동월의 57.31원 대비 57.5% 증가했다. 이 같은 전력 정산단가 상승은 지난달 LNG의 1Gcal당 열량단가가 전년 동기 대비 112.0% 상승한 6만1,682원을 기록하는 등 연료비 상승 때문이다. 실제 JKM의 LNG 현물가격은 지난달 한 때 올 9월 대비 3배 가량 높은 100만BTU(열량단위)당 56.32달러까지 치솟는 글로벌 LNG 가격이 계속 요동치고 있다. 북해 연안의 풍력이 약해지며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이 높은 유럽이 LNG 도입량을 늘린데다, 올 겨울 역대급 한파가 불어닥칠 것이란 전망까지 더해지며 전세계적으로 LNG 수요가 늘고 있다. 석탄의 1Gcal당 열량단가 또한 지난달 2만8,426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33.6% 늘었다.

이에 따라 지난달 전력거래금액은 3조8,55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8.3% 늘었다. 전력 수요는 427억kWh로 전년 동기 대비 6.9%늘어난데 그쳤지만 정산단가가 빠르게 상승한 탓이다.

이 같은 상황에도 불구하고 이달 전기요금 고지서는 지난달과 변동이 없다. 정부는 올해 첫 도입한 ‘연료비 연동제’를 통해 매 분기 전기요금은 최대 1kWh 당 3원만 올릴 수 있게 제한해 놓은데다, 연간 요금 증가분 상한은 1kWh당 5원으로 묶어 놓았다. 이에 따라 올 10·11·12월의 요금단가는 같다.

문제는 한전이다. 중장기 재무계획에 따르면 한전은 올 한해에만 4조3,845억원의 영업손실이 예상된다. 연료비 추이만 보면 올해 영업손실 규모는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여기에 NDC 상향에 따라 송배전망 관련 투자도 추가로 늘려야 한다. 정부가 지난해 내놓은 9차전력수급계획에 따르면 오는 2030년 신재생이 전체 발전량에 차지하는 비중은 20.8% 수준이지만, 탄소중립위원회는 NDC 상향안을 통해 신재생 발전 비중을 30.2%로 늘려 잡았다. 이 같은 비중을 맞추기 위해서는 신재생 관련 송배전망 예산을 최소 1.5배 이상 늘려야 한다. NDC 상향안 발표전 공개된 중장기재무전망에 따르면 한전은 향후 5년간 총 33조9,171억원을 송배전망에 투입할 예정이다.

여기에 한전이 신재생 에너지 변동성 대응을 위한 ESS 구축에 향후 2년간 투입해야 하는 예산이 1조1,202억원에 달한다. 이 또한 신재생 발전 비중 상향에 따라 최소 1.5배 이상 증가할 전망이다. 정부는 이 같은 한전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신재생 망 구축 관련 비용이 반영된 신규 요금제 도입을 검토중이지만, 국민반발 등으로 도입이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에너지 업계 관계자는 “한전의 최대주주를 살펴보면 산업은행(32.9%)과 기획재정부(18.2%) 등 정부 지분이 과반을 차지한다”며 “결국 전기요금 동결에 따른 한전 재무구조 악화 시 국민 세금으로 이를 다시 메워주는 아랫돌 빼서 윗돌 괴는 상황이 연출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양철민 기자 chopin@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