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부산시, 산업구조 전환 대비 일자리 4대 전략 제시

제갈수만 입력 2021. 11. 11. 14:41

기사 도구 모음

부산시는 앞으로 더 빠르고 촘촘한 일자리정책으로 산업전환에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시는 부산일자리정책의 비전을 "업스킬링(Upskilling) 부산 잡(Job)"으로 정하고 이를 실천하기 위한 4대 전략으로 ▲빠른 준비로 노동전환 적극 대응 ▲스마트한 일자리정보 제공 ▲촘촘한 맞춤형 일자리정책 ▲일자리사업 추진체계 고도화 등을 제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더 좋은 일자리와 교육·훈련기회 제공, 디지털과 저탄소가 불러올 일자리 변화 대응

[부산=뉴시스] 부산시 제20차 '비상경제대책회의' 개최 (사진=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제갈수만 기자 = 부산시는 앞으로 더 빠르고 촘촘한 일자리정책으로 산업전환에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11일 시의회와 유관기관·단체, 기업, 학계, 출연기관 등 일자리 관련 전문가들이 모인 가운데 ‘일자리정책, 새로고침’을 주제로 제20차 '비상경제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비상경제대책회의는 전 세계적 흐름인 디지털 산업과 저탄소경제가 가져 올 산업구조 전환과 고령화·저출산 등으로 대표되는 인구구조의 변화가 지역 고용시장에 닥칠 위기와 기회 요인을 진단하고 이에 따른 시의 새로운 일자리 정책의 방향과 과제를 도출하고자 마련됐다.

시는 부산일자리정책의 비전을 “업스킬링(Upskilling) 부산 잡(Job)”으로 정하고 이를 실천하기 위한 4대 전략으로 ▲빠른 준비로 노동전환 적극 대응 ▲스마트한 일자리정보 제공 ▲촘촘한 맞춤형 일자리정책 ▲일자리사업 추진체계 고도화 등을 제시했다.

먼저 빠른 준비로 노동전환 적극 대응을 위해 우선, 시는 디지털 전문인력 1만여 명을 양성하고, 디지털 인재 유치를 위한 기업 인센티브 제도를 마련하여 인재양성→기업유치→일자리창출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한다.

이어 스마트한 일자리 정보 제공에 나선다. 이를 위해 스마트한 일자리 정보 제공을 위한 ‘온라인 상설 채용관’을 구축하여 채용 전 과정이 비대면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하고, 기관별 누리집에 흩어져 있는 일자리·교육훈련·정책 정보를 한곳에서 볼 수 있도록 ‘부산일자리정보망’에 통합에 나설 계획이다.

촘촘한 맞춤형 일자리 정책으로는 제조업 고용회복을 지원하기 위한 중소기업 사회보험료 지원 사업을 올해 10억원에서 내년에는 20억원으로 늘려 고용노동부의 인건비 지원사업과 연계하고, 기업지원제도와 중대재해특별법 개정에 따른 컨설팅도 실시한다.

또한 스마트공장을 구축한 제조기업에는 인건비와 운영지원을 패키지로 지원, 제조업 고도화(스마트공장보급사업)의 시너지 효과를 높이고 지역 산업구조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을 ▲구·군별 특화형 ▲부산광역형 ▲타깃형 등 3가지 유형으로 나눠 추진한다.

대상별 특화 일자리사업도 더 촘촘하게 준비한다. 청년분야에서는 데이터·네트워크, 인공지능 등 5개 핵심분야에 집중하여 청년들이 신산업일자리로 취업할 수 있도록 개편했다.

여성분야는 여성가족개발원 내 ‘경력단절여성 일자리 통합센터’를 마련하여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온라인 교육 콘텐츠를 통해 취업역량을 강화한다.

특히 은퇴 전문인력들의 데이터베이스를 구축, 부산경영자총협회 등 사업주 단체와 연결하여 기술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은퇴자매칭뱅크’를 개설하고 이를 자원봉사센터와도 연계하여 분야별 재능기부가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효율적인 일자리사업 추진체계를 위해 시의 각 부서에서 정책대상별로 각각 추진되고 있는 일자리사업(직업훈련, 취업지원 등)의 중복·유사성을 피하고 좀 더 효율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사전 조정기능을 강화하는 ‘일자리사업조정회의’를 신설하며, 분야별 거버넌스도 강화하여 운영할 방침이다..

시는 이날 제안된 ▲정부와 17개 시·도가 컨소시엄 형태로 공동 설립하는 일자리통합 컨트롤기구인 (가칭)지역일자리파크 ▲진정한 지역주도의 일자리 사업 추진을 위해 공모가 아닌 포괄적 예산의 지자체 배분 ▲고용노동부와 지자체가 협업하는 디지털 인력양성분야 대규모 국비 일자리사업을 정부에 지속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gsm@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