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부산시, 산업전환 대응 일자리 정책 '업스킬링 부산 잡' 추진

박채오 기자 입력 2021. 11. 11. 14:59

기사 도구 모음

부산시는 11일 제20차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열고 산업구조 전환에 대응하는 부산시 일자리 정책을 논의했다.

시는 이날 회의에서 부산일자리정책의 비전을 '업스킬링(Upskilling) 부산 잡(Job)'으로 정하고 이를 실천하기 위한 4대 전략으로 Δ빠른 준비로 노동전환 적극 대응 Δ스마트한 일자리정보 제공 Δ촘촘한 맞춤형 일자리정책 Δ일자리사업 추진체계 고도화 등을 제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동전환 적극 대응 등 4대 전략 마련
전략별 18개 과제에 총 3642억원 투입
11일 오전 열린 제20차 비상경제대책회의 장면(부산시 제공)© 뉴스1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 = 부산시는 11일 제20차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열고 산업구조 전환에 대응하는 부산시 일자리 정책을 논의했다.

시는 이날 회의에서 부산일자리정책의 비전을 '업스킬링(Upskilling) 부산 잡(Job)'으로 정하고 이를 실천하기 위한 4대 전략으로 Δ빠른 준비로 노동전환 적극 대응 Δ스마트한 일자리정보 제공 Δ촘촘한 맞춤형 일자리정책 Δ일자리사업 추진체계 고도화 등을 제시했다.

우선 시는 디지털 전문인력 1만여 명을 양성하고, 디지털 인재 유치를 위한 기업 인센티브 제도를 마련해 인재양성→기업유치→일자리창출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또 산업구조 전환에 따른 노동자들의 일자리 이동을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해 직업능력개발훈련사업을 전면 개편한다.

기능인 양성 위주의 훈련과정에서 탈피해 스마트 제조 등 4차 산업혁명 분야 훈련과정을 추가하고, 기업 채용과 연계함으로써 직업훈련을 통해 실제 취업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지역기업의 채용 및 훈련수요를 분석해 직종별 훈련 계획을 체계적으로 수립하고, 노사민정이 함께 참여하는 (가칭)'부산 일자리 재교육 기금'을 조성할 것을 제안했다.

아울러 친환경 부품산업으로 이직 또는 취업을 원하는 노동자에게 직업훈련을 실시하고, 노동자를 신규 채용한 기업에는 고용장려금을 패키지로 지원할 계획이다

시는 또 스마트한 일자리 정보 제공을 위해 '온라인 상설 채용관'을 구축해 채용 전 과정이 비대면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하고, 기관별 누리집에 흩어져 있는 일자리·교육훈련·정책 정보를 한곳에서 볼 수 있도록 '부산일자리정보망'에 통합한다.

촘촘한 맞춤형 일자리 정책을 위해서 제조업 고용회복을 지원하기 위한 중소기업 사회보험료 지원 사업을 올해 10억 원에서 내년에는 20억 원으로 늘린다.

또 스마트공장을 구축한 제조기업에는 인건비와 운영지원을 패키지로 지원하고,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을 Δ구‧군별 특화형 Δ부산광역형 Δ타깃형 등 3가지 유형으로 나눠 추진한다.

대상별 특화 일자리사업도 더 촘촘하게 준비한다. 청년분야에서는 데이터·네트워크, 인공지능 등 5개 핵심분야에 집중해 청년들이 신산업일자리로 취업할 수 있도록 개편한다.

여성분야는 여성가족개발원 내 '경력단절여성 일자리 통합센터'를 마련해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온라인 교육 콘텐츠를 통해 취업역량을 강화한다.

아울러 은퇴 전문인력들의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부산경영자총협회 등 사업주 단체와 연결, 기술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은퇴자매칭뱅크'를 개설할 계획이다.

끝으로 시의 각 부서에서 정책대상별로 각각 추진되고 있는 일자리사업(직업훈련, 취업지원 등)의 중복·유사성을 피하고 좀 더 효율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사전 조정기능을 강화하는 '일자리사업조정회의'를 신설, 운영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디지털 등 신산업 분야 인재양성과 기업유치를 통해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시의 모든 역량을 기울일 것"이라며 "일자리 이동 등 재직자들의 노동전환을 위해서는 근로자에게 더 많은 교육과 훈련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chego@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