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일보

비트코인 오늘이 가장 싸다? 기세 언제까지

방현철 기자 입력 2021. 11. 11. 16:5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인 파헤치기] 불타는 NFT 시장을 선점하라..코인 거래소 업비트와 빗썸의 대전

11일 오후 5시 조선일보 경제 유튜브 채널 ‘조선일보 머니’와 조선닷컴 홈페이지를 통해서 방영된 ‘코인 파헤치기’는 조선일보 경제부 차장이자 경제학 박사인 방현철 기자가 진행자로 나서서 코인 전문가인 고란 알고란 대표와 토크쇼 형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코인 파헤치기’는 글로벌 가상화폐, 암호화폐, 코인 시장의 최근 동향과 대응 전략을 전문가들과 알아보는 토크 쇼입니다.

고란 알고란 대표는 최근 글로벌 코인 시장에서 주목할 만한 세 가지 키워드를 ‘비트코인, 오늘이 제일 싸다?’ ‘업비트 vs 빗썸, NFT(대체불가토큰) 대전’ ‘NC소프트도 NFT 참전’이라고 꼽았습니다.

첫째, ‘비트코인, 오늘이 제일 싸다?’입니다. 지난 10일 밤 바이낸스 거래소 기준으로 비트코인 가격이 6만9000달러까지 오르면서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습니다. 이후 6만2000달러 대까지 밀렸다가 반등했습니다만 비트코인 가격에 대한 상승 기대가 높아져 있는 상황입니다.

비트코인 가격 상승 기대에는 우선 인플레이션 우려가 있습니다. 10월 미국의 소비자물가가 31년만에 최고 상승률인 6.2%를 나타냈습니다. 이에 ‘디지털 금’으로 불리는 비트코인 수요가 급증한다는 것입니다. JP모건은 비트코인 가격 상승의 핵심 동력은 인플레이션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 때문이라고 분석하기도 했습니다.

또 비트코인 업계에서는 고래들이라고 불리는 큰손들이 비트코인을 팔지 않고 축적하고 있는 것도 상승 기대 요인으로 봅니다. 비트코인 채굴자들의 외부 이체 물량도 최근 한 달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코인 관련 펀드로도 자금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올 들어 암호화폐 펀드로 들어온 자금은 89억 달러로 작년 한 해 규모를 넘어섰습니다.

다만 비트코인 가격 변동이 심해서 투자 위험이 크다는 주장도 있는 만큼 투자에 주의해야 할 것입니다.

둘째, ‘업비트 vs 빗썸, NFT 대전’입니다. NFT는 블록체인을 기술을 활용해 만들어진 일종의 인증서로 그림, 음악 등의 디지털 파일을 블록체인 상에 기록해서 위조와 변조를 막을 수 있습니다.

코인 거래소들은 NFT(대체불가토큰) 관련 사업에 뛰어 들면서 엔터테인먼트, 음악, 미술, 영상 분야의 지적재산권(IP)을 가진 기업과 협력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국내 최대 코인 거래소인 업비트의 경우에는 모회사인 두나무와 엔터테인먼트 기업 하이브가 서로 지분 투자를 하기로 했습니다. 두나무가 하이브에 7000억원을 투자하고, 하이브는 두나무에 5000억원을 투자하는 식입니다.

이외에도 음악 분야에서 JYP엔터테인먼트, 영상 분야의 드라마 제작사 에이스토리, 미술 분야의 서울옥션블루와도 업무 협력에 나서고 있습니다. 코인거래소 빗썸의 경우에는 드라마 제작사 초록뱀미디어의 제3자 유상증자 방식 등을 통한 1100억원 자금 조달 계획에 참여합니다. 빗썸은 NFT 마켓플레이스 구축을 위해 개발진 채용도 한창입니다.

셋째, ‘NC소프트도 NFT 참전’입니다. 11일 넥슨, 넷마블과 함께 게임 업계 ‘빅3′로 불리는 NC소프트가 NFT 사업 진출을 선언했습니다. 앞서 10일 넷마블도 블록체인과 NFT와 연계한 게임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최근 게임 업계에서 ‘게임 하면서 돈을 번다’는 P2E(Play to Earn)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다만, 아직 국내에서는 게임 내에서 코인을 벌어 환전하는 것은 불법이어서 게임사들은 P2E가 가능한 해외에서 게임을 출시하거나, 코인의 기반이 되는 블록체인 사업과 NFT부터 진출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런 추세에 불을 붙인 것은 게임사 위메이드입니다. 위메이드는 지난 8월 글로벌 시장에 출시한 ‘미르 4 글로벌’이 흥행에 성공하면서 적극적으로 자체 블록체인인 위믹스를 확장하고 있습니다. 위믹스는 내년 말까지 100개 게임을 위믹스 블록체인에 올리고, 100개 게임이 위믹스를 기축통화 삼아 각각의 게임 코인과 NFT를 발행하고 거래하도록 하는 걸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조선일보가 마련한 ‘코인 파헤치기’는 매주 목요일 오후 5시 방송됩니다. 함께 즐겨 주시고 ‘좋아요’ ‘구독’ 부탁 드립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