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서울시 "'안심소득' 정부 승인..내년 시범사업"

CBS노컷뉴스 권혁주 기자 입력 2021. 11. 11. 17:42

기사 도구 모음

서울시는 오세훈 시장의 새로운 복지정책 모델인 '안심소득'이 정부 승인을 받아 내년부터 시범사업을 할 수 있게 됐다고 11일 밝혔다.

오 시장은 "안심소득은 4차 산업혁명과 본격화될 일자리 구조 변화에 대비한 복지 패러다임의 대전환"이라며 "복지 사각지대, 소득양극화, 근로의욕 저하 등 현행 복지제도가 안고 있는 한계와 문제점을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위소득 85% 아래 800가구에 부족분 지원..소득 없는 1인가구 월 82만 7천 원 받아
오세훈 서울시장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서울시는 오세훈 시장의 새로운 복지정책 모델인 '안심소득'이 정부 승인을 받아 내년부터 시범사업을 할 수 있게 됐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7월 보건복지부에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를 요청했고, 2차례 전문가 회의와 제도조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달 1일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 완료' 통보를 받았다고 시는 전했다.

시는 정부의 공식 승인을 받은 만큼 시의회와 협의를 원만하게 진행해 내년부터 시범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안심소득은 기준소득에 못 미치는 가계소득의 부족분을 시가 일정 부분 채워주는 하후상박(下厚上薄)형 소득보장제도로, 오 시장의 핵심 공약이다.

재산을 소득으로 환산하는 기존 복지제도와 달리, 재산과 소득 기준을 각각 보기 때문에 선정 절차가 까다롭지 않고, 대상 범위와 소득 기준을 확대해 취약계층을 폭넓게 지원할 수 있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시범사업 대상은 가구 소득이 기준 중위소득 85% 이하이면서 재산이 3억 2600만 원 이하인 800가구다.

중위소득 85% 선에 못 미치는 부족분, 즉 중위소득 85% 기준에서 해당 가구 소득을 뺀 금액의 절반을 3년간 매월 지원한다.

예컨대 소득이 0원인 1인가구의 경우 중위소득 85%(165만 3천 원) 대비 가구 소득 부족분의 절반인 82만 7천 원을 지원받게 된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시는 취약계층이 먼저 지원받을 수 있도록 내년에 1차로 중위소득 50% 이하 500가구를 참여시키고, 이듬해엔 2차로 중위소득 50~85% 사이인 300가구를 지원할 예정이다. 시는 내년 안심소득 예산안으로 74억 원을 편성한 상태다.

오 시장은 "안심소득은 4차 산업혁명과 본격화될 일자리 구조 변화에 대비한 복지 패러다임의 대전환"이라며 "복지 사각지대, 소득양극화, 근로의욕 저하 등 현행 복지제도가 안고 있는 한계와 문제점을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 권혁주 기자 hjkwon2050@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