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SBS

日 마이니치 "문 대통령 행동 촉구 위해 일본이 대화 자세 보여야"

김경희 기자 입력 2021. 11. 12. 13:54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행동을 촉구하기 위해서도 일본 측이 대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일본 마이니치신문이 주장했습니다.

신문은 오늘(12일) 자 '남은 반년 문재인 정권, 일한 간의 가시 뽑기 노력을'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이처럼 주장했습니다.

마이니치는 "그렇다면 어떤 것도 움직일 수 없을 것"이라며 문 대통령에게 "행동을 촉구하기 위해서는 오히려 일본 측이 대화 자세를 보이는 쪽이 현명하지 않겠냐"고 주문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행동을 촉구하기 위해서도 일본 측이 대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일본 마이니치신문이 주장했습니다.

신문은 오늘(12일) 자 '남은 반년 문재인 정권, 일한 간의 가시 뽑기 노력을'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이처럼 주장했습니다.

신문은 "대일 정책을 중시하지 않았던 문 정권 아래에서 관계가 냉각됐다"면서 문 대통령을 향해 "일한 간에 박힌 가시를 빼는 노력을 끝까지 다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마이니치는 한일 관계 악화 영향은 "안보 측면에도 미치고 있다"면서 지난달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SLBM 발사 때 한일 양국의 발표가 달랐던 점을 근거로 "일한 군사정보보호협정, 즉 지소미아가 유효하게 기능하고 있는지 의문스럽다"고 지적했습니다.

마이니치는 또한 두 나라가 고도의 디지털 기술을 가진 산업국으로서 경제 안보 측면에서도 공급망 구축을 위해 협력해야 하는데도 일본은 오히려 반도체 소재의 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는 한국 대법원의 일제 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사실상의 대응 조치였지만, 한국 측의 강한 반발을 초래했을 뿐만 아니라 일본 기업도 손실을 봤다며 수출 규제 강화를 부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신문은 "문 정권은 수출 규제 철회를 요구해왔지만, 아베·스가 두 정권은 응하지 않았다"며 "기시다 총리에게도 대한 정책에 적극적으로 나서려는 자세는 보이지 않는다"고 진단했습니다.

마이니치는 "그렇다면 어떤 것도 움직일 수 없을 것"이라며 문 대통령에게 "행동을 촉구하기 위해서는 오히려 일본 측이 대화 자세를 보이는 쪽이 현명하지 않겠냐"고 주문했습니다.

김경희 기자kyung@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