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사랑제일교회 6차 명도집행, 500명 투입에도 신도 반발에 무산(종합)

이윤희 입력 2021. 11. 15. 10:02

기사 도구 모음

이윤희 기자, 임하은 수습 = 15일 법원이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사랑제일교회를 상대로 6차 명도집행을 시도했지만 무산됐다.

집행인력들은 새벽 시간을 이용해 기습적으로 강제집행에 나섰으나, 교인들이 극렬히 반발해 일부 충돌이 빚어지기도 했다.

이날 법원은 교인 반발 등을 감안한 듯 새벽 시간대를 이용해 집행인력을 기습적으로 투입해 강제집행에 나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법원, 새벽부터 집행인력 500여명 투입
신도 반발 이어지자 오전 9시 집행종료
전광훈 "나에 대한 탄압…집행 좌시안해"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15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서울북부지법 집행인력이 6차 명도집행에 나서고 있다. 2021.11.15.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윤희 기자, 임하은 수습 = 15일 법원이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사랑제일교회를 상대로 6차 명도집행을 시도했지만 무산됐다. 집행인력들은 새벽 시간을 이용해 기습적으로 강제집행에 나섰으나, 교인들이 극렬히 반발해 일부 충돌이 빚어지기도 했다.

법원과 사랑제일교회 등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은 이날 오전 3시15분께부터 집행인력 500여명을 투입해 서울 성북구 소재 사랑제일교회를 상대로 강제집행을 시도했다.

집행 당시 교회에 머무르던 신도들이 극렬히 반발한 가운데, 추가로 신도들이 몰려들면서 법원은 이날 오후 9시께 집행 종료 결정을 내렸다. 서울북부지법은 사고 발생 우려가 높다고 판단해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광훈 목사는 기자들과 만나 "이번 사건은 나를 탄압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라며 "세 번이나 감옥에 가둬도 안 되니 교회 자체를 없애려는 시도"라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가 (교회를)재탈환했고, 앞으로도 100번, 1000번, 1만번 재탈환할 것이다"며 "우리 교회는 개인 재산이 아니고 한국 교회 1200만 교회의 총류적 재산이다. 결코 (명도집행을)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사랑제일교회 명도집행 시도는 이번이 여섯 번째다. 앞서 이뤄진 명도집행 시도도 모두 교인들의 반발로 무위에 그쳤다.

이날 법원은 교인 반발 등을 감안한 듯 새벽 시간대를 이용해 집행인력을 기습적으로 투입해 강제집행에 나섰다. 실제 집행 당시에는 교인들이 얼마 없어 집행 인력들이 교회 내부까지 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 충돌을 감안해 경찰 병력 수백명과 소방차와 구급차 등이 현장에 배치됐다.

하지만 일부 신도들이 극렬히 반발하면서 충돌을 피할 수는 없었다.

또한 명도집행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른 아침부터 신도 수백명이 교회 인근으로 몰려들었고 곳곳에서 크고 작은 충돌이 발생했다. 일부 신도들은 교회 첨탑과 전신주 등에 올라가 농성을 벌였고, 화재가 발생하기도 했다.

결국 오전 8시30분을 조금 넘어 교회 내부의 집행인력들이 외부로 빠져나오기 시작했고, 교인들이 재차 교회 안으로 진입했다. 이 과정에서도 일부 교인들과 집행인력 사이 물리적 충돌이 발생하기도 했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현재까지 해당 현장에서 8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