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한국경제

휴온스글로벌, 3분기 매출 1454억원..전년比 6% 증가

한민수 입력 2021. 11. 15. 15:23

기사 도구 모음

휴온스그룹이 올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실적 호조 행진을 이어갔다.

휴온스그룹의 지주회사 휴온스글로벌은 3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 1454억원, 영업이익 191억원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휴온스내츄럴의 올 들어 3분기 누적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34억원과 10억원으로 11%씩 증가했다.

3분기에 휴온스블러썸은 37억원의 매출을, 휴온스바이오파마는 61억원의 매출과 17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휴온스·휴메딕스 호실적

휴온스그룹이 올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실적 호조 행진을 이어갔다.

휴온스그룹의 지주회사 휴온스글로벌은 3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 1454억원, 영업이익 191억원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1% 줄었다. 

자회사인 휴온스가 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했고, 휴메딕스도 미용 사업에서 외형 성장을 이룬 덕분이란 설명이다. 

휴온스는 3분기에 분기 최대 매출을 냈다. 연결 기준 매출은 1123억원, 영업이익 147억원이었다. 전년 대비 매출은 6% 늘고, 영업이익은 4% 감소했다. 별도 기준 매출은 1037억원, 영업이익은 138억원으로 각각 10%씩 증가했다. 두개 분기 연속으로 1000억원을 돌파했다.  

핵심 사업인 전문의약품과 수탁생산에서 각각 7%와 12%의 성장세를 보였다. 안과 사업 강화를 위해 영업·마케팅 사업부를 꾸리고 자체 품목을 확대한 것이 주효했다. 점안제 수요 증가로 수주 물량도 늘어났다. 

뷰티·웰빙 사업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11% 늘었다. 휴온스의 대표 건강기능식품인 여성 갱년기 유산균 '엘루비 메노락토 프로바이오틱스'는 전년 동기 대비 52% 증가한 9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면역증강 보조 주사제인 '휴닥신주'의 신규 매출도 성장에 힘을 보탰다. 연속혈당측정기 '덱스콤G6'는 지난 7월 단행한 가격인하 효과로 사용자가 증가하면서 2분기 대비 23% 성장했다.

건강기능식품 자회사 휴온스내츄럴과 휴온스네이처도 3분기에 안정적인 실적을 냈다. 휴온스내츄럴의 올 들어 3분기 누적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34억원과 10억원으로 11%씩 증가했다. 휴온스네이처는 3분기 누적으로 4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두며 흑자를 이어갔다.

휴메딕스는 미용과 점안제 사업이 전체 매출 신장을 이끌었다. 연결 기준 매출은 264억원, 영업이익은 31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8% 늘었고, 영업이익은 12% 감소했다. 

2분기부터 연결 실적에 반영된 휴온스블러썸과 휴온스바이오파마도 성장세를 이어갔다. 3분기에 휴온스블러썸은 37억원의 매출을, 휴온스바이오파마는 61억원의 매출과 17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휴온스바이오파마의 누적 매출은 93억원, 영업이익은 22억원이었다. 

휴온스글로벌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사업 운영과 수익 내실화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자회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사업구조 재편, 신사업 도입, 설비 확충, 연구개발 비용 확대 등에 전향적 투자를 단행했다. 해외 투자 유치와 전환사채 발행 등으로 확보된 자금은 투자 재원으로 활용해, 선순환 사업 구조를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윤성태 휴온스글로벌 부회장은 "휴온스그룹은 과감한 도전과 적극적인 투자로 지속적인 성과를 창출해왔다"며 "현재에 만족하지 않고 신사업 발굴로 상승흐름을 꾸준히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