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文 "모잠비크, FLNG 1기 추가 발주 계획..군함 수출도 추진"

김태규 입력 2021. 11. 18. 11:31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출항한 모잠비크 FLNG(Floating LNG·부유식 해양 LNG 액화플랜트) '코랄-술 FLNG(Coral Sul)호'와 관련해 "모잠비크 대통령과 정상 오찬을 할 때 필리프 자신투 뉴지 대통령은 금번과 동일한 규모의 FLNG 1기를 추가 발주할 계획을 언급했다"며 "한국 선박의 우수성을 평가하고 한국 기업의 진출 확대를 희망했다"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18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청와대 내부 회의에서 하루 전 있었던 모잠비크 FLNG 출항 명명식 관련 보도량이 부족하다며 참모들에게 FLNG 의미에 대해 설명하며 이렇게 언급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페이스북 연재 '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 25번째 시리즈에서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靑 내부회의서 참모진에 모잠비크 FLNG 보도 아쉬움 지적
"LNG 운반선 17척 본계약 앞둬…국내 조선사 최대 규모"

[거제=뉴시스] 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필리프 뉴지 모잠비크 대통령 내외가 15일 경남 거제시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열린 한-모잠비크 부유식 해양 LNG 액화 플랜트(FLNG)선 출항 명명식에서 명명줄을 자른 뒤 '코랄 술'호를 배경으로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1.11.15.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출항한 모잠비크 FLNG(Floating LNG·부유식 해양 LNG 액화플랜트) '코랄-술 FLNG(Coral Sul)호'와 관련해 "모잠비크 대통령과 정상 오찬을 할 때 필리프 자신투 뉴지 대통령은 금번과 동일한 규모의 FLNG 1기를 추가 발주할 계획을 언급했다"며 "한국 선박의 우수성을 평가하고 한국 기업의 진출 확대를 희망했다"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18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청와대 내부 회의에서 하루 전 있었던 모잠비크 FLNG 출항 명명식 관련 보도량이 부족하다며 참모들에게 FLNG 의미에 대해 설명하며 이렇게 언급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페이스북 연재 '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 25번째 시리즈에서 전했다.

그러면서 "(뉴지 모잠비크 대통령은) 이번에 인도한 코랄-술호가 조업을 할 때 안전 확보를 위한 해상경비선 3척의 배치가 필요하고, 한국 군함 활용에 대해 언급했다"면서 "우리 군함 수출의 기회가 될 수도 있으니 추진해 보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른바 '바다 위의 섬'이라고 불리는 FLNG는 바다 위에 뜬 채로 LNG를 채굴, 생산, 정제, 액화, 저장, 출하 작업을 모두 처리하는 복합 해양플랜트 설비다. 모잠비크는 북부 제4광구의 코랄 가스전 개발 사업(일명 코랄 FLNG 프로젝트)을 위해 FLNG를 발주했다.

[거제=뉴시스] 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경남 거제시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열린 한-모잠비크 부유식 해양 LNG 액화 플랜트(FLNG)선 출항 명명식에서 참석해 인사말을 마친 필리프 뉴지 모잠비크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2021.11.15. amin2@newsis.com

삼성중공업은 프랑스·이탈리아·일본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지난 2017년 6월 코랄 프로젝트를 약 25억 달러에 수주했고, 지난 16일 '코랄-술'이라는 명명식 후 공식 출항했다.

코랄-술 FLNG는 오는 2022년부터 모잠비크 펨바(Pemba)시 북동쪽 250㎞ 해상에 위치한 제4광구 근처의 코랄 가스전에서 본격적으로 LNG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우리나라 연간 LNG 소비량(2020년 기준)의 8.5%에 해당하는 340만t의 LNG를 매년 생산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 모잠비크에 인도하는 FLNG선은 1기이지만 가격이 무려 24억불(2.9조원)이나 된다. 우리나라는 FLNG 시장에서의 압도적 경쟁력을 바탕으로 이번 모잠비크 FLNG를 비롯해 전 세계에 존재하는 대형 FLNG 4기를 전부 건조하는 쾌거를 이룬 것"이라고 말했다.

[거제=뉴시스] 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필리프 뉴지 모잠비크 대통령 내외가 15일 경남 거제시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열린 한-모잠비크 부유식 해양 LNG 액화 플랜트(FLNG)선 출항 명명식에서 명명줄을 자른 뒤 박수치고 있다. 2021.11.15. amin2@newsis.com

이어 "우리나라는 2020년에 모잠비크 Area1 해상광구 가스전 개발에 참여하게 될 LNG 운반선 17척(약 4조원 예상)을 조건부 계약으로 수주했는데 곧 본계약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것은 환산 톤수 기준으로 국내 조선사 수주 역사상 최대 규모이고, 수주액 기준으로는 최근 7년 내 국내 최대 규모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우리 가스공사가 10% 지분 참여하고 있는 모잠비크 Area4 해상광구는 2020년 우리나라 LNG 소비량 기준으로 약 30년 간 사용할 수 있는 매장량을 가진 세계 최대 규모의 천연가스전이라고 한다"면서 "이 가스전 개발을 통한 추가적인 LNG 생산량 증산 시 LNG 운반선의 추가 발주가 예상 돼 우리 조선사에 큰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