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헬멧 착용에 이용률 반 토막..'안전+편의' 묘안 없나

이호건 기자 입력 2021. 11. 18. 20:42 수정 2021. 11. 18. 22:27

기사 도구 모음

최근 전동킥보드 타는 이용객이 많이 줄었습니다.

헬멧 착용과 면허증 소지가 필수가 됐기 때문인데, 업체들은 불법 주정차된 킥보드 견인도 늘어서 부담이 더 커졌다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지난 7월부터 서울시는 불법주차 전동킥보드 1만 2천 대를 견인했습니다.

이용객 급감과 유지비 부담으로 공유 킥보드 사업에서 발을 빼는 업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최근 전동킥보드 타는 이용객이 많이 줄었습니다. 헬멧 착용과 면허증 소지가 필수가 됐기 때문인데, 업체들은 불법 주정차된 킥보드 견인도 늘어서 부담이 더 커졌다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시민들 안전과 편의성을 함께 만족시킬 수 있는 방안은 없는 건지, 이호건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서울 광진구의 한 도로.

지하철역 입구를 가로막은 전동킥보드가 견인됩니다.

[백정기/견인업체 직원 : 하루에 (견인만) 한 스무 건, 서른 건 정도 됩니다.]

지난 7월부터 서울시는 불법주차 전동킥보드 1만 2천 대를 견인했습니다.

넉 달간 견인보관료만 7억 원이 넘습니다.

덕분에 불법 주정차 신고 건수는 절반 가까이 줄었지만, 업체 부담은 커졌습니다.

[이동근/퍼스널모빌리티 산업협의회 팀장 : 대부분 영세한 스타트업으로 시작한 기업들이기 때문에 오래 버틸 수 있는 기업들이 많지 않을 거라고 봅니다.]

이용자도 불만이 적지 않습니다.

앞서 5월부터 시행된 헬멧 의무 착용 때문입니다.

부피가 큰 헬멧을 갖고 다니라는 것 자체가 현실과 동떨어진다는 얘기가 나옵니다.

[박정우/경기 수원시 : 아무래도 헬멧을 들고 다니기 불편하니까. (킥보드) 편하긴 했는데 지금은 많이 못 쓰는 것 같아서….]

헬멧 의무화 이후 공유 킥보드 이용자는 사실상 반 토막 났습니다.

이용객 급감과 유지비 부담으로 공유 킥보드 사업에서 발을 빼는 업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공유 킥보드' A 업체 관계자 : 일단 서울에서 3개 구에서 운영 대 수를 다른 구나 아예 다른 지방 도시로 이동 조치한….]

안전성과 편의성을 둘 다 잡을 묘안이 필요한 상황인데, 제한속도를 낮춰 규제를 풀고 공유 킥보드 대수를 제한해 과잉경쟁을 막자는 의견이 나옵니다.

[김필수/대림대 미래자동차공학부 교수 : 미래 모빌리티 사업 모델인데도 죽어가고 있다는 게 문제점입니다. 지금 최고속도 25km 미만으로 헬멧 쓰게끔 만들었는데 아예 15km 미만으로 낮춰서 헬멧을 벗게 하는 방법도 중요하고요.]

이달 말 국회와 서울시는 공유 킥보드 제도 개선 토론회를 잇달아 열어 상생안 찾기에 나섭니다.

(영상편집 : 박춘배, VJ : 김형진) 

이호건 기자hogeni@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