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오스트리아, 22일부터 전국 록다운..식당폐쇄, 원격수업

김재영 입력 2021. 11. 19. 19:21

기사 도구 모음

유럽 오스트리아는 코로나19의 4차 확산세를 막아내기 위해 주민 이동과 경제 활동을 극력 제한하는 록다운 조치를 전국 단위로 실시할 것이라고 19일 알렉산데르 샬렌베르크 총리가 발표했다.

전국적인 내부 봉쇄 조치를 내주 22일(월)부터 시작하며 우선 10일 간 지속할 계획이라고 총리는 말했다.

오스트리아는 인도 폭증에서 비롯된 4월의 3차 확산세가 잦아지다 11월 들자 네 번째 확산 기운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내년 2월부터는 백신접종 의무화 통고

[AP/뉴시스] 17일 오스트리아 수도 빈 도심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유럽 오스트리아는 코로나19의 4차 확산세를 막아내기 위해 주민 이동과 경제 활동을 극력 제한하는 록다운 조치를 전국 단위로 실시할 것이라고 19일 알렉산데르 샬렌베르크 총리가 발표했다.

전국적인 내부 봉쇄 조치를 내주 22일(월)부터 시작하며 우선 10일 간 지속할 계획이라고 총리는 말했다. 학생들은 다시 원격 수업 체제로 돌아가고 레스토랑은 영업을 중지하며 문화 행사도 취소된다는 것이다.

이어 내년 2월1일을 기해 백신 접종이 의무화될 것이라고 관영 방송이 총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샬렌베르크 총리는 "우리는 5차가 되는 코로나 파상공격을 당하고 싶지 않다"고 강조했다.

인구 900만 명의 오스트리아는 지난해 4월 서유럽서 코로나19가 본격화할 때 가장 먼저 슈퍼마켓 입장 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서유럽은 당시 3월 중순부터 첫 전국 록다운 조치를 취한 후 독일을 선두로 5월부터 점진적 해제에 들어갔다. 그러다가 10월 중순 2차 재확산 공격을 미국과 함께 당해 올 1월 초 전세계 하루신규 감염이 75만 건에 이르렀다. 이는 이전 고점이던 7월 중순의 3배에 이른다.

오스트리아는 인도 폭증에서 비롯된 4월의 3차 확산세가 잦아지다 11월 들자 네 번째 확산 기운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1주간 추가 확진자가 3만 명에서 최근 7만5000명까지 급증했다. 4주간 동안 22만 명이 확진되고 700명 가까이 추가 사망했다.

같은 기간 동안 어느 때보다 높은 확산세를 보이는 한국은 6만 명이 추가 확진되었고 500명 가까이 추가 사망했다. 한국은 오스트리아보다 인구가 5배 넘게 많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