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국민일보

'삶의 의미 어디서?' 선진국 중 한국만 '재물' 1순위

구자창 입력 2021. 11. 21. 17:04 수정 2021. 11. 21. 17:07

기사 도구 모음

"당신의 삶을 의미 있게 만드는 것은 무엇입니까."

이 질문에 대한 미국 영국 일본 유럽 등 주요 선진국의 답변 1순위는 '가족'이었다.

삶을 의미 있게 만드는 게 '가족'이라는 답변이 1순위를 차지한 나라는 17개국 중 14개였다.

한국에서 가족이 삶을 의미 있게 만든다는 답변은 16%로 17개국 중 16위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퓨리서치센터, 17개국 설문


“당신의 삶을 의미 있게 만드는 것은 무엇입니까.”

이 질문에 대한 미국 영국 일본 유럽 등 주요 선진국의 답변 1순위는 ‘가족’이었다. 이 질문에 ‘물질적인 풍요’라는 응답률이 가장 높게 나온 건 한국이 유일했다.

미국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 센터는 지난 2월 1일부터 5월 26일까지 17개 선진국의 성인 1만8850명에게 ‘삶의 의미’를 묻는 개방형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지난 18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전화 인터뷰를 통해 각국 언어로 ‘삶을 의미 있게 만드는 게 무엇이냐’고 질문하고 답변을 듣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은 복수로 할 수 있도록 했다. 다만 일부 응답자들은 개방형 질문과 무관하게 단수로 답변했다. 단수 답변자가 가장 높은 나라는 한국(62%)이었고, 그 뒤를 일본(59%) 프랑스·대만(46%) 등이 이었다. 단수 응답자 총 비율은 전체 중 34%였다.

미국 퓨리서치센터가 지난 18일 발표한 '삶의 의미' 설문조사 결과표. 퓨리서치센터 조사에 따르면 한국의 응답률 1순위는 '물질적 풍요'로 나타났다. 퓨리서치센터 홈페이지 캡처


가장 많은 답변을 보인 항목은 ‘가족’(38%)이었다. 그다음은 ‘직업’(25%), ‘물질적 풍요’(19%) 등의 순이었다. 설문 대상국에는 한국 호주 뉴질랜드 스웨덴 프랑스 그리스 독일 캐나다 싱가포르 이탈리아 네덜란드 벨기에 일본 영국 미국 스페인 대만 등 17개 나라가 포함됐다.

미국 퓨리서치센터 조사에 따르면, 한국에서 '가족'을 삶의 중요한 의미로 꼽은 응답자는 16%로 나타났다. 가족은 한국인에게있어 '물질적 풍요'와 '건강' 다음으로 중요한 의미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퓨리서치센터 홈페이지 캡처


삶을 의미 있게 만드는 게 ‘가족’이라는 답변이 1순위를 차지한 나라는 17개국 중 14개였다. 응답자 절반 이상이 ‘가족이 삶을 만족스럽게 만든다’고 답한 나라는 호주(56%) 뉴질랜드(55%) 그리스(54%) 등이었다. 미국은 49%로 4위를 차지했다. 한국에서 가족이 삶을 의미 있게 만든다는 답변은 16%로 17개국 중 16위였다.

물질적 풍요를 가장 중요하게 여긴다는 응답이 1순위인 나라는 한국뿐이었다. 그 비율은 응답자 중 19%로 17개국 중 10위였다. 물질적 풍요를 가장 많이 언급한 나라는 스페인(42%)이었다. 그 뒤를 네덜란드(33%), 이탈리아(29%), 벨기에(25%) 등의 순으로 이었다. 미국은 18%, 일본은 16%로 나타났다.

한국은 물질적 풍요로 응답한 비율 자체는 17개국 중 중간 수준이었다. 하지만 가족이나 건강 등 다른 항목보다 물질적 풍요를 언급한 비율이 다른 나라보다 상대적으로 더 높게 나타났다. 한국이 복수 응답보다 단수 응답률이 월등히 높았던 것도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미국 퓨리서치센터에 따르면 한국에서 '물질적 풍요'를 중요한 삶의 의미로 꼽은 응답률은 19%로 나타났다. 한국은 조사 대상 17개국 중 물질적 풍요가 응답률 1위로 나타난 유일한 나라다. 퓨리서치센터 홈페이지 캡처


직업 항목에서는 이탈리아의 응답률(43%)이 가장 높았다. 이탈리아는 가족과 직업이 대등한 비율로 나타났다. 2순위는 스페인(40%), 3순위는 스웨덴(37%)이었다. 한국에서는 직업을 중요한 의미로 여긴다는 응답이 6%로 전체 17개국 중 꼴찌를 기록했다.

건강을 가장 중요하게 꼽은 나라는 스페인(48%)이었다. 네덜란드는 31%, 독일·스웨덴은 22%로 나타났다. 건강 항목에서 한국은 17%로 17개국 중 9번째로 응답률이 높았다.

종교에서 삶의 의미를 찾는다는 응답률은 미국이 15%로 가장 높았다. 그다음은 뉴질랜드 5%, 호주 4%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1%로 17개국 중 15번째였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