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일보

종부세 오늘부터 홈택스서 확인.. 우편 고지서는 24~25일쯤 받아

정석우 기자 입력 2021. 11. 22. 03: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모바일앱 '손택스'서도 볼수있어.. 세액 250만원 넘으면 분납 가능

전자 고지서를 선택한 5만명 안팎의 종합부동산세 납부 대상자들은 지난 20일부터 카카오톡 등으로 종합부동산세를 국세청 홈텍스 홈페이지(www.hometax.go.kr)에서 확인할 수 있는 통지를 받았다.

하지만 대부분의 납세 대상자들은 22일 오전 10시부터 납부 대상 여부와 세액 등을 확인할 수 있다. 홈텍스 홈페이지나 국세청이 만든 스마트폰 앱인 ‘손택스’로 조회가 가능하다. 전자 고지를 선택하지 않고 우편 고지를 받는 만큼 오는 24~25일쯤 주소지에서 개별적인 고지서를 받게 된다.

고지서를 받은 납세자들은 홈택스나 손택스의 전자 납부를 이용하거나 은행 가상 계좌 이체를 통해 종부세를 납부하면 된다. 납부 기간은 12월 1~15일이다. 고지된 세액이 과도하다고 판단할 경우 납부 기간 동안 홈택스‧손택스 전자 신고나 관할 세무서를 방문해 이의 신청을 할 수 있다.

종합부동산세액이 250만원을 넘어 한 번에 내기 어려울 경우 분납을 신청할 수 있다. 세금이 500만원 이하일 경우 250만원을 먼저 낸 뒤 남은 금액을 내년 6월 15일까지 두 차례에 걸쳐 나눠낼 수 있다. 세금이 500만원을 넘을 경우 12월에 절반을 내고 남은 금액을 두 차례 분납할 수 있다.

내년부터 종합부동산세 등 각종 국세 고지서를 우편으로 배달되는 종이 고지서가 아니라 전자 고지서로 받으려면 홈택스나 손택스에서 신청하면 된다. 고지서가 우편으로 발송되지 않는 대신 세금을 1000원 깎아준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