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국제기구, "팬데믹 기간에 민주주의는 뒷걸음쳐"

김재영 입력 2021. 11. 22. 19:22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팬데믹을 막아내기 위해 많은 나라들이 서슴지 않고 비민주적이며 불필요한 조치를 취하면서 민주주의가 전세계적으로 나빠졌다고 정부간 기구가 22일 보고서에서 지적했다.

"많은 민주 정체 국가들이 뒷걸음 했다"고 '민주주의 및 선거 지원 국제기구(IDEA)'가 말했다.

세계 민주주의 현황 보고서에서 이 기구는 지난 10년 동안 민주주의가 오히려 후퇴한 나라 수가 배로 늘어났다고 말하면서 특히 미국, 헝가리, 폴란드 및 슬로베니아를 지목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과들루프=AP/뉴시스] 11월21일(현지시간) 카리브해 프랑스령 과들루프의 르고시에르 거리에 검게 그을린 자동차가 버려져 있다.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면서 과들루프에 내려진 통금 조치 등에 반대하는 항의 시위가 열려 시위대는 방화를 저지르기도 했으며, 이 과정에서 31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이날 시위로 많은 도로가 봉쇄돼 섬을 가로지르는 여행이 통제됐다. 2021.11.22.

[코펜하겐=AP/뉴시스] 김재영 기자 = 코로나19 팬데믹을 막아내기 위해 많은 나라들이 서슴지 않고 비민주적이며 불필요한 조치를 취하면서 민주주의가 전세계적으로 나빠졌다고 정부간 기구가 22일 보고서에서 지적했다.

"많은 민주 정체 국가들이 뒷걸음 했다"고 '민주주의 및 선거 지원 국제기구(IDEA)'가 말했다. 34개 국이 참여하는 이 기구는 올 8월 기준으로 100여 개 국 중 64%의 국가들이 "불균형적이며 불필요하거나 불법이기도 한" 조치를 팬데믹 대처를 명분으로 취했다는 것이다.

스웨덴에 본부를 둔 IDEA는 이어 민주 정체가 아닌 나라들 사정은 한층 악화되었다고 말했다. 권위주의체제는 "더욱 노골적으로 탄압했으며" 표현 자유가 제한되고 법치주의가 약해졌다.

세계 민주주의 현황 보고서에서 이 기구는 지난 10년 동안 민주주의가 오히려 후퇴한 나라 수가 배로 늘어났다고 말하면서 특히 미국, 헝가리, 폴란드 및 슬로베니아를 지목했다.

직전 보고서 발표 후 지난 2년 동안은 민주주의에 있어 좋은 시기가 아니였다. 2020년에 권위주의로 방향을 튼 나라 수가 민주주의 방향으로 온 나라 수를 앞질렀다. 지난 2년 동안 최소한 4개 국이 "흠있는 선거나 군 쿠데타로" 민주주의를 상실했다고 보고서는 말했다.

세계에 민주주의를 선창하고 고양하려는 이 국제 기관이 작성한 80쪽 보고서는 이와 함께 "시민 활동주의가 큰 힘을 발휘했다"고 칭찬했다.

팬데믹 기간 동안 정부의 강한 제한 조치에도 80개 국이 넘는 나라에서 시위와 시민 행동이 펼쳐졌다. 반대로 벨라루스. 쿠바, 에스와티니(스와질랜드), 미얀마 및 수단에서 민주화 운동이 탄압을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