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매일경제

"지금은 브레이크타임"..구청 점심휴무, 반대 여론에도 확산

박동민 입력 2021. 11. 23. 10:54 수정 2021. 11. 23. 11:0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 기장군 중구도 내년부터
낮 12시~1시 민원업무 중단
부산 기장군청 전경 [사진 제공 = 기장군]
부산 기장군과 중구가 내년부터 점심시간 휴무제를 시행하기로 했다.

23일 부산 기장군에 따르면 내년 1월 1일부터 낮 12시~오후 1시까지 군청과 읍·면 행정복지센터 등의 민원 업무를 중단하기로 했다. 점심시간 휴무제는 공무원의 쉴 권리를 보장해 주민들에게 보다 나은 민원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시행된다고 기장군은 밝혔다.

기장군은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부산지역본부 기장군지부와 협력해 민원인의 혼란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장군 홈페이지 배너 게재, 통화연결음 송출, 전광판 송출, 현수막·포스터 게첨 등 온·오프라인 매체를 이용한 홍보로 주민들의 공감대를 이끌어낼 계획이다. 또 무인민원발급기를 추가로 설치하고, 점심시간 휴무제 안내 요원을 배치해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전국공무원노조 경남본부, 창원시 공무원노조, 창녕군 공무원노조가 최근 경남도청 앞에서 `공무원 점심 휴무 시행` 추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부산 기초지자체 가운데 중구에 이어 기장군이 두 번째로 점심시간 휴무제의 시행을 공표하면서 다른 지자체에 끼치는 영향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11일 동래·금정·사하·부산진·연제·해운대·동·서·영도구 등 9개 지자체장은 부산 구청장·군수협의회를 열고 내년부터 점심시간 휴무제를 시행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들 지자체의 점심시간 휴무제 발표도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

점심시간 휴무제를 시행하면 주민 혼선과 불편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휴무제를 실시하는 구는 무인민원발급기나 온라인으로 업무를 볼 수 있도록 안내할 계획이다. 그러나 여권 발급 같은 대표 민원과 기초생활보장수급자 신청 같은 복잡한 업무는 발급기나 인터넷으로 처리가 안돼 점심시간이 끝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전자기기 사용이 서툰 고령층도 불편을 겪을 수 밖에 없다.

[부산 = 박동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