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서욱 "한미동맹, 포괄적·호혜적으로 발전..연합방위태세 유지"

장용석 기자 입력 2021. 11. 23. 21:03

기사 도구 모음

서욱 국방부 장관이 23일 한미동맹 발전과 안보협력 강화를 위한 미국 의회 차원의 "지속적인 협력"을 요청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서 장관은 이날 오후 국방부 청사에서 우리나라를 방문 중인 마크 타카노(캘리포니아) 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미 하원의원 대표단을 만나 "한미동맹이 협력 지평을 확대하면서 더 포괄적이고 호혜적으로 발전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한' 美하원의원 대표단 만나 "지속적 협력" 요청
서욱 국방부 장관(오른쪽에서 세번째)이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미국 하원의원 대표단을 만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국방부 제공) 2021.11.23/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서욱 국방부 장관이 23일 한미동맹 발전과 안보협력 강화를 위한 미국 의회 차원의 "지속적인 협력"을 요청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서 장관은 이날 오후 국방부 청사에서 우리나라를 방문 중인 마크 타카노(캘리포니아) 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미 하원의원 대표단을 만나 "한미동맹이 협력 지평을 확대하면서 더 포괄적이고 호혜적으로 발전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 장관은 한미동맹 발전에 대한 "미 의회의 변함없는 지지에 사의를 표명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한미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강력한 군사력으로 뒷받침하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미 집권 민주당 소속의 타카노 의원과 콜린 올레드(텍사스), 엘리사 슬로킨(미시간), 사라 제이콥스(캘리포니아) 의원, 그리고 공화당 소속의 낸시 메이스(사우스캐롤라이나) 의원 등 대표단은 추수감사절(11월 셋째 주 일요일)을 맞아 주한미군 장병들을 격려하기 위해 방한했다.

이와 관련 미 의원들은 이날 서 장관을 예방한 자리에서 "동맹을 위한 미군 장병들의 기여와 헌신으로 한미동맹이 어느 때보다 굳건히 유지되고 있다"며 미군 주둔 여건 보장에 대한 우리 정부의 지원에 대해 감사를 표시했다고 국방부가 전했다.

미 의원들은 또 최근 한반도 정세와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 및 우리나라의 신남방정책 간 협력 등에 대한 서 장관의 견해를 물었고, 서 장관은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과 지역 외교안보 기조에 대해 설명하였습니다.

이와 함께 미 의원들은 한미동맹에 대한 미 의회의 초당적 지지를 강조하면서 "이번 만남이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연합방위태세 강화를 위한 한미 국방당국의 노력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좋은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국방부는 "미 의원들이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안정, 그리고 한미동맹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한 미 의회 차원의 지원을 계속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ys4174@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