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S

"테슬라 0.1주 사볼까"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시 주의할 점은?

이지운 기자 입력 2021. 11. 24. 05:30

기사 도구 모음

금융당국이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 시행을 앞두고 각 증권사별로 차이가 있는 서비스 제공 방식으로 인한 투자자 혼란을 방지하고자 관련 유의사항을 안내했다.

 2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한국예탁결제원이 해외주식 소수점거래를 지원하는 서비스 구축을 완료함에 따라 각 증권사는 전산구축 및 테스트 일정 등에 따라 이달 말부터 관련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금융당국이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 시행을 앞두고 각 증권사별로 차이가 있는 서비스 제공방식에 따른 투자자 혼란을 방지하고자 관련 유의사항을 안내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금융당국이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 시행을 앞두고 각 증권사별로 차이가 있는 서비스 제공 방식으로 인한 투자자 혼란을 방지하고자 관련 유의사항을 안내했다. 

2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한국예탁결제원이 해외주식 소수점거래를 지원하는 서비스 구축을 완료함에 따라 각 증권사는 전산구축 및 테스트 일정 등에 따라 이달 말부터 관련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는 투자자가 소수단위 주문을 하면 증권사가 취합해 1주 단위로 매매주문을 제출하는 방식이다. 예를 들어 A고객이 1.4주, B고객이 0.5주 주문하면 증권사는 A, B고객분 1.9주에 증권사분 0.1주를 합산해 2주 주문을 제출한다. 

금융당국은 이 같은 소수점 거래 활성화를 통해 고가 주식에 대한 주식투자 접근성이 확대되고 소규모 투자금으로 다양한 포트폴리오 구성이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금감원은 일반적으로 해외주식 투자의 경우 국내외 여러 기관 간 연계를 통한 중첩적 업무구조, 국가별 법령·제도 차이 및 시차 등을 고려해 투자에 상당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 서비스 가입 및 이용시에는 1주 단위 거래와의 차이점, 증권사별 거래 방식 차이에 유의해야 한다.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는 모든 종목에 대해 소수점 거래 서비스가 제공되는 것이 아니며 증권사별로 거래가 가능한 종목을 확인해야 한다. 증권사별로 ▲주문방법(수량 단위, 금액 단위 등) ▲최소 주문 단위 ▲주문 가능 시간 ▲주문 경로(MTS 등) 제한 여부 등이 다르게 적용될 수 있다.

증권사는 여러 투자자의 소수단위 매매주문을 취합해 집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매매주문과 체결 시점의 차이가 발생할 수 있어 매매가격 혹은 실제 배정받는 주식 수량이 변동될 수 있고 투자자가 원하는 시점에 매매가 어려울 수 있다.

소수 단위 주식은 권리행사(배당, 의결권 행사, 주식분할 또는 주식병합에 따른 배정) 방식이 1주 단위 주식과 다르므로 증권사별 약관 내용에 대한 확인이 필요하다. 소수 단위 주식은 타 증권사로 대체가 불가능하다. 해외주식은 국내공시가 이뤄지지 않아 투자관련 정보 취득이 제한적이고 주식 가격 하락에 따른 매매손실 외에 환차손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주의해야 한다. 

한편 금융위원회는 지난 12일 한국예탁결제원 외 20개 증권사의 해외주식(ETF 포함 미국주식) 소수점 거래 서비스를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하고 이달 말부터 관련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다. 

기존 신한금융투자와 한국투자증권 등 2개사가 제공하던 해외주식 소수점거래는 연내 4개사가 추가로 서비스를 시작하는 등 20개 증권사로 대폭 확대된다.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한 20개 증권사는 DB금융투자, KB증권, KTB투자증권, NH투자증권, 교보증권, 대신증권, 메리츠증권, 미래에셋증권, 삼성증권, 신영증권,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 유진투자증권, 카카오페이증권, 키움증권, 토스증권, 하나금융투자, 하이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한화투자증권 등이다.

이지운 기자 lee1019@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