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청약시장도 풍선효과..비규제·전국구 청약에 수요 몰려

홍세희 입력 2021. 11. 25. 11:24

기사 도구 모음

거주자 우선자격, 재당첨 제한, 높은 청약경쟁률 등으로 청약 문턱이 높아지면서 비규제지역이나 전국구 청약이 가능한 곳의 수요가 늘고 있다.

비규제지역의 경우 청약 자격은 물론 전매제한, 대출 규제 등에서 비교적 자유로워 청약 경쟁률이 고공 행진 중이다.

대부분이 비규제지역인 전라북도의 올해 청약경쟁률은 지난해보다 5배가량 높아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비규제지역에 청약통장 대거 몰리며 경쟁률 '고공행진'
전국구 청약 가능 지역도 올해 '기타지역' 청약자 급증
거주 요건, 전매제한 등 규제 덜해 수요 몰린 영향

세종시 아파트 단지 모습. 뉴시스 자료사진.

[서울=뉴시스] 홍세희 기자 = 거주자 우선자격, 재당첨 제한, 높은 청약경쟁률 등으로 청약 문턱이 높아지면서 비규제지역이나 전국구 청약이 가능한 곳의 수요가 늘고 있다.

비규제지역의 경우 청약 자격은 물론 전매제한, 대출 규제 등에서 비교적 자유로워 청약 경쟁률이 고공 행진 중이다.

25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비규제지역인 경남 진주시 '더삽 진주피에르테'는 지난달 13일 진행된 1순위 청약접수 결과 469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총 3만6180건의 청약통장이 접수돼 평균 77.1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6년 '진주혁신도시중흥S클래스'의 1순위 청약 접수 기록(3만316건)을 뛰어넘는 수치로 진주시 최다 접수 기록이다. 전용면적 101㎡ 타입에는 1만463건의 청약 통장이 몰리며 107.86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대부분이 비규제지역인 전라북도의 올해 청약경쟁률은 지난해보다 5배가량 높아졌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해 전북에서 분양된 11개 단지에 6만3400개의 1순위 청약통장이 접수되며, 21.17대 1의 평균 경쟁률을 나타냈다.

지난해 12개 단지에 1순위 청약통장 1만8373개가 접수돼 평균 4.15대 1을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경쟁률이 5배 이상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군산이 지난해 2.11대 1에서 올해 57.31대 1로 경쟁률이 크게 뛰었고, 익산도 1.55대 1에서 8.86대 1로 소폭 증가했다. 반면 규제지역으로 편입된 전주 완산·덕진구는 지난해 33.09대 1에서 올해 7.04대 1로 경쟁률이 대폭 하락했다.

주택보유여부와 관계없이 19세 이상 성년이면 누구나 청약이 가능했던 이른바 '줍줍'(무순위 청약)도 정부가 신청자격을 '해당 주택건설지역(시·군)의 무주택 세대구성원인 성년자'로 강화하면서 거주지와 상관없이 청약이 가능한 전국 청약 지역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현재 전국구 청약이 가능한 지역은 ▲행정중심복합도시(세종시) ▲도청이전신도시 ▲혁신도시 ▲기업도시 ▲평택시 ▲산업단지 등이다.


전국 청약 지역을 찾는 수요가 늘면서 올해 이들 지역의 '기타지역' 청약자 비중도 크게 증가했다.

전국 청약 대표지역으로 꼽히는 세종시에서는 지난 2월 분양한 '세종 리첸시아 파밀리에(H2)' 청약에 총 4만8266명이 접수했다. 이 중 해당지역이 1만2687명, 기타지역이 3만5579명으로 기타지역 비중이 73.7%에 달했다.

7월 분양한 '세종자이 더시티'의 경우 1순위 청약자 총 22만843명 중 18만7565명이 기타지역 청약자로, 전체의 84.9%를 차지했다.

세종시 뿐만 아니라 강원 원주, 충남 내포신도시 등 다른 전국 청약 지역도 상황은 비슷하다.

강원 원주혁신도시에서 지난해 8월 분양했던 '원주혁신 제일풍경채 센텀포레'는 기타지역 비중이 14.8%에 불과 했으나 올해 9월 원주기업도시에서 분양한 '원주기업도시 이지더원 3차'는 기타지역 비중이 43.7%로 크게 늘었다.

충남 내포신도시에서는 지난해 9월 분양했던 '내포1차 대방엘리움 더퍼스티지(RM9)'의 기타지역 1순위 청약 비중이 40.2%였으나 올해 10월 분양한 '중흥S-클래스 더시티(RH3)'는 기타지역 1순위 청약이 75.9%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내년 DSR 등 규제 강화를 앞두고 있는데다 분양가도 오르고 있는 만큼 실수요자들 입장에선 연내 분양을 받는 것이 유리해 보인다"며 "물론 지역 내에서도 실수요자들이 뒷받침 될 만한 일자리, 교육, 교통 등의 인프라가 발전하는 곳이 더 안정적"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987@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