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경이코노미

한은, 기준금리 0.25%p 인상 '제로금리' 포기..증시 "예상했던 수준" 차분

문지민 입력 2021. 11. 25. 11:3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1%로 전격 인상했다. 지난 8월에 이어 3개월 만에 추가 인상에 나서며 1년 8개월 만에 '제로(0) 금리' 시대가 막을 내렸다. 다만 기준금리 추가 인상에도 시장이 예상 가능했던 수준인 만큼 증시에 미칠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11월 25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통화정책방향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0.75%에서 1%로 0.25%포인트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8월 연 0.5%에서 0.75%로 올린 지 3개월 만이다. 이로써 기준금리는 1년 8개월 만에 다시 1%대로 올라서게 됐다. 한은은 지난해 3월 코로나19 여파로 경기 침체가 예상되자 연 1.25%였던 기준금리를 0.75%로 인하하고 2개월 뒤인 5월에 0.5%로 한차례 더 낮췄다. 이후 아홉 번의 동결을 거쳐 15개월 만인 올해 8월 기준금리를 인상한 뒤 3개월 만에 추가 인상을 단행하며 다시 1%대로 진입했다.

이번 인상은 한국 경제의 뇌관으로 꼽히는 가계부채를 억제하고 물가상승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결정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올해 3분기 기준 가계부채는 약 1845조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를 억제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높여 대출 수요를 억제해야 한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높아진 물가상승률도 금리 인상 배경으로 꼽힌다. 통계청에 따르면 10월 소비자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3.2% 오르며 지난 2012년 1월 이후 9년 9개월 만에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시중에 유동성이 과도하게 풀리며 자산 가격을 올렸고 하반기에는 공급망 차질과 원자재 가격 급등까지 겹치며 물가상승을 부추겼다. 이에 한은은 지난 8월 올해 소비자물가상승률 전망치를 1.8%에서 2.1%로 올린 데 이어 이번 11월 정례회의에서도 2.3%로 기존보다 상향 조정했다.

통상 금리가 인상되면 주식시장에는 악영향을 준다는 분석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증권가에서는 이번 인상이 시장에 주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분석한다. 이미 예측 가능했던 이슈라는 이유에서다. 금융투자협회가 지난 10~15일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응답한 채권전문가 100명 중 90명이 11월 기준금리 인상을 예상했다. 김상훈 KB증권 애널리스트는 "이번 인상은 10월 금통위 의사록 등에서 이미 알려져 시장 영향은 제한적일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윤여삼 메리츠증권 애널리스트도 "이번 금리인상은 그야말로 정상화 수준 정도"라며 "많은 것을 기대할 정도는 아니라는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이제 최대 관심사는 내년 1분기 추가 인상 여부다. 금통위는 지난달 통화정책방향문에서 통화정책 완화 정도를 '점진적'에서 '적절히'로 수정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한 차례 인상 이후 무조건 건너뛰는 것은 아니라는 걸 보여주기 위한 결정"이었다고 설명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올해 11월 인상 후 내년 1월 연속 인상 가능성을 열어뒀다는 해석도 나왔다.

김상훈 애널리스트는 "분기 연속 기준금리 인상과 일부의 금리인상 속도조절론 등으로 내년 1분기 동결에 대한 가능성도 있지만, 물가상승에 대한 여론 악화와 저금리로 인한 부작용에 대한 대응 요구도 적지 않다"며 "정상화 측면과 금융안정 강조 유지로 내년 1분기 기준금리는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인 1.25% 회귀를 전망한다"고 예상했다. 윤여삼 애널리스트 역시 "내년 1분기에도 추가 인상이 단행될 공산이 크다"고 전망했다.

이날 코스피는 오전 11시30분 현재 전일대비 0.38% 내린 2982.40을 기록하고 있다.

[문지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