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경향신문

카카오도 대표 교체, 조수용 떠나고 '테크핀 전문가' 류영준 새 공동대표 내정

이유진 기자 입력 2021. 11. 25. 14:08 수정 2021. 11. 25. 14:2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류 대표 내정자, 개발자로 입사한 뒤
보이스톡·카카오페이 성공시킨 인물

카카오의 새 공동대표로 내정된 현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왼쪽)와 여민수 현 카카오 공동대표. 카카오 제공


카카오가 여민수 현 카카오 공동대표(52)와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44)를 신임 공동대표로 내정했다. 여민수·조수용(47) 공동대표의 현 체제는 내년 3월까지만 유지된다. 카카오는 자사 출신인 40대 자회사 대표를 새로 영입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는 25일 이사회를 열고 여민수 대표이사와 류영준 대표이사를 공동대표 내정자로 보고했다. 두 내정자는 내년 3월 열릴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공식 대표로 선임될 예정이다.

다시 신임을 받은 여민수 대표는 2018년 3월부터 카카오의 성장을 이끌어왔다. 카카오는 “여 대표는 비즈보드를 도입해 공격적으로 비즈니스를 추진하며 최대 매출 달성에 기여했다”며 “핵심 서비스인 카카오톡의 경우 단순한 연결을 넘어 의미 있는 ‘관계 확장’에 지향점을 두고 서비스를 고도화했다. 모바일에서 간편하고 안전하게 신원을 확인할 수 있는 ‘지갑’을 출시하는 등 많은 개선과 변화를 추진해왔다”고 설명했다.

새로 공동대표에 오르는 류영준 내정자는 2011년 카카오에 개발자로 입사해 보이스톡 개발을 주도했다. 이후 국내 최초 간편결제 서비스인 카카오페이를 성공시키며, 테크핀 산업이 영역을 넓히는 데 중요한 이정표를 세웠다는 게 카카오의 설명이다. 2017년부터는 독립법인 카카오페이의 대표 이사를 맡아왔다.

여 대표는 “올 한해 카카오가 사회와 했던 약속들을 책임감 있게 잘 수행하라는 의미로 알고 카카오가 혁신기업으로서 더 나은 사회를 만들어가는 여정에 최선을 다해 제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류 내정자는 “기술과 사람이 만들어가는 더 나은 세상이라는 비전을 지키며 ‘도전’이라는 카카오의 핵심 DNA를 바탕으로 회사가 더 크게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유진 기자 yjleee@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