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여기는 일본] 일왕 딸 아이코 공주는 왜 '마코'와 달리 예쁨받을까?

송현서 입력 2021. 11. 25. 15:31

기사 도구 모음

나루히토 일왕과 마사코 왕후의 무남독녀인 아이코 공주가 다음 달 성년 행사를 앞둔 가운데, 최근 '국민 밉상'으로 떠오른 마코 공주와는 다른 평가가 쏟아지고 있다.

궁내청은 아이코 공주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침체돼 있는 일본 경기를 고려해 성년 행사를 대폭 축소하고 싶다고 요청했고, 아버지인 나루히토 일왕과 어머니 마사코 왕후도 이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나루히토 일왕의 외동딸 아이코 공주

나루히토 일왕과 마사코 왕후의 무남독녀인 아이코 공주가 다음 달 성년 행사를 앞둔 가운데, 최근 ‘국민 밉상’으로 떠오른 마코 공주와는 다른 평가가 쏟아지고 있다.

아이코 공주는 다음달 1일 20세 생일을 맞아 성년 왕족이 된다. 일본 왕실은 성년을 맞이하는 왕족을 위해 행사를 열어왔다. 특히 성인이 되는 여성 왕족에게는 왕관(티아라)이 주어진다.

하지만 아이코 공주는 성년 행사 당일 티아라를 착용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마이니치 신문 등 현지 주요 언론은 궁내청을 인용해 아이코 공주가 성년 행사를 대폭 축소하고, 관례인 티아라 역시 특수 제작하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궁내청은 아이코 공주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침체돼 있는 일본 경기를 고려해 성년 행사를 대폭 축소하고 싶다고 요청했고, 아버지인 나루히토 일왕과 어머니 마사코 왕후도 이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각자의 티아라를 착용한 일본 여성 왕족들의 모습 자료사진
나루히토 일왕 부부와 장녀 아이코 공주

아이코 공주의 이 같은 생각이 알려지자 일본 국민 사이에서는 긍정적인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여성 왕족의 티아라 제작에는 1회당 3000만엔, 한화로 약 3억 1000만원의 예산이 책정돼 있다. 아이코 공주의 사촌 언니이자 최근 ‘결혼 논란’으로 입방아에 오른 전 마코 공주와 동생 카코 공주 역시 각각 2856만 엔, 2793만 엔을 들여 티아라를 제작했다.

일본 여성 왕족 중 티아라를 제작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사람은 아이코 공주가 최초다. 티아라는 공적 비용으로 제작되는 만큼, 공주가 결혼할 때 왕실에 반납한 뒤 궁내청이 보관한다. 아이코 공주는 자신의 티아라를 제작하지 않는 대신 나루히토 일왕의 여동생이자 아이코 공주의 고모가 사용했던 티아라를 수리해 재사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왕실에 대한 일본 여론은 곱지 않았다. 아이코 공주의 사촌인 전 마코 공주가 국민 90%의 반대에도 무릅쓰고 고무로 게이와 결혼했기 때문이다. 전 마코 공주는 싸늘한 여론을 고려해 결혼식도 올리지 않고, 왕실에서 제공하는 일시금 약 15억원도 받지 않겠다고 선언했지만 이미 ‘밉상’ 이미지가 낙인된 상황이다.

한편 현재 나루히토 왕은 아들 후계자가 없어 왕위 계승 서열 1위는 동생 후미히토 친왕, 2위는 그의 늦둥이 아들 히사히토로 이어진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