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김종인 이름 빠졌다"..윤석열, 선대위 주요 인선 단행

송주오 입력 2021. 11. 25. 16:09 수정 2021. 11. 25. 22:24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4일 선거대책위원회 주요 인선을 마무리했다.

다만 주요 인선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이름은 없었다.

윤 후보는 "더는 선대위 출범을 지체할 수 없다"며 김 전 위원장만 바라볼 수 없다는 입장도 내비쳤다.

앞서 지난 22일 윤 후보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임명하는 인선안을 의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6개 본부장·공보·대변인단 인선 의결
약자와의 동행위, 尹 직접 총괄..초선 김미애 부위원장 합류
김종인 질문에 "얘기 하는게 좋은 듯" 말 아껴
尹·金 신경전 지속.."金 카드 폐기"vs"주접 떨어"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4일 선거대책위원회 주요 인선을 마무리했다. 다만 주요 인선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이름은 없었다. 사실상 홀로서기에 나선 셈이다. 윤 후보는 “더는 선대위 출범을 지체할 수 없다”며 김 전 위원장만 바라볼 수 없다는 입장도 내비쳤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취재단)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1분 1초를 아끼며 뛰어야 하는 상황”이라며 “오늘 선대위 총괄본부장 등 구성을 부의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대위 조직을 먼저 구성하면서 외부 영입 인사들을 순차적으로 삼고초려해 모시고 나서 발표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이날 6개 분야 본부장급 인선을 단행했다. 본부장에는 △정책총괄본부장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조직총괄본부장 주호영 의원 △직능총괄본부장 김성태 전 의원 △홍보미디어총괄본부장 이준석 대표 △총괄특보단장 권영세 의원 △종합지원총괄본부장 권성동 사무총장 등을 임명했다. 앞서 지난 22일 윤 후보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임명하는 인선안을 의결했다.

약자와의동행위원장은 윤 후보가 직접 맡기로 했고, 초선 김미애 의원이 부위원장으로 합류한다. 공보단장은 조수진 수석최고위원이, 공보실장은 박정하 원주갑 당협위원장이 담당한다. 대변인단에는 전주혜·김은혜 의원과 김병민 전 비대위원, 원일희 전 SBS 논설위원 등을 추가 인선했다.

윤 후보는 이날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위원장 관련 질문에 “김 박사님과 관련된 얘기는 제가 더 말씀을 드리지 않는 게 좋은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선대위 구성 관련 신경전이 ‘자리싸움’으로 비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엔 “일리 있는 비판”이라면서도 “경선하는 과정에서 본선을 대비하는 조직 등 이런 걸 생각할 겨를이 없었기 때문에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윤 후보 측과 김 전 위원장은 신경전을 이어갔다. 윤 후보 측은 “김 전 위원장 카드 폐기를 결심한 듯 보인다”며 결별을 시사했다. 김 전 위원장 설득 작업도 더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 전 위원장은 “오늘 어디 보니까 나한테 무슨 최후통첩을 했다고 주접을 떨어놨던데, 내가 그 뉴스 보고 잘됐다고 그랬다”며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윤 후보는 이날 오전 한 언론사의 포럼에 참석해 “현 정부 들어 한일 관계가 국교 정상화 이후 최악으로 치달았다”며 “국익을 앞세우는 것이 아니고 외교가 국내 정치로 들어왔기 때문이다. 미래보다 과거에 집착했기 때문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제가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불신과 냉소로 꽉 막힌 한일 관계를 풀어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로 만들어 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송주오 (juoh413@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