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SC그룹 "2030년 한국 수출액 1조달러 육박할 것"

서상혁 기자 입력 2021. 11. 25. 17:49

기사 도구 모음

한국의 수출 규모가 2030년엔 1조 달러(USD)에 육박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이에 따라 한국의 수출 규모는 2020년 4890억달러에서 2030년 9720억달러로 두 배 가까이 성장할 것으로 예측됐다.

2030년 한국의 주요 수출 산업을 살펴보면, 반도체와 통신장비를 필두로 한 기계류·전기전자 부문이 총수출의 48%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C그룹 '무역의 미래 2030: 주목할 트렌드와 시장' 연구 보고서 발간
10년 간 연 평균 7.1% 수출 증가율 전망
부산 부산항 신선대·감만 부두가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1.10.12/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서울=뉴스1) 서상혁 기자 = 한국의 수출 규모가 2030년엔 1조 달러(USD)에 육박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25일 SC제일은행에 따르면 최근 스탠다드차타드(SC) 그룹은 '무역의 미래 2030: 주목할 트렌드와 시장'이라는 연구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디지털, 저탄소, 혁신 기반 경제로의 전환에 적극적으로 투자를 진행하면서 향후 10년 동안 연 평균 7.1%의 수출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한국의 수출 규모는 2020년 4890억달러에서 2030년 9720억달러로 두 배 가까이 성장할 것으로 예측됐다.

2030년 한국의 주요 수출 산업을 살펴보면, 반도체와 통신장비를 필두로 한 기계류·전기전자 부문이 총수출의 48%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금속과 광물도 전세계적으로 활발한 인프라 투자·도시화·소비 증가에 따른 고부가가치 철강과 석유제품의 수요 확대에 힘입어 총 수출의 16%를 점유할 것으로 예상됐다.

글로벌 기업의 35%가 현재 한국에 제조·구매 기반을 갖추고 있거나 향후 5~10년 안에 마련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이먼 쿠퍼 스탠다드차타드 기업금융총괄 및 유럽&미주지역 총괄 최고경영자(CEO)는 "세계 교역량의 견조한 증가 전망은 지속적인 세계화와 더불어 역내 및 글로벌 무역이 활발하게 진행될 것임을 증명한다"며 "영세 기업에서부터 다국적 기업에 이르기까지 더욱 다양한 시장 및 기업의 성장과 글로벌 무역의 확대를 위해 더욱 지속가능하며 포용적인 금융 지원 모델을 지속적으로 개발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hyuk@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