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이재명 "北에 할 말하고 단호히 대처"

장혜진 입력 2021. 11. 25. 18:22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5일 "남북합의 일방적 위반·파기에는 단호히 대처하고 할 말은 하겠다"며 대북정책 기조 변화를 시사했다.

남북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실용 노선'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이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남북합의의 철저한 준수 및 이행이 전제될 때 신뢰 속에 발전을 얘기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실용적 외교' 기조를 천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바이든·김정은 만나 문제 풀 것"
文과 차별화 '실용적 외교' 시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5일 서울 동작구 복합문화공간 숨에서 열린 여성 군인들과 간담회에 참석하며 체온을 체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5일 “남북합의 일방적 위반·파기에는 단호히 대처하고 할 말은 하겠다”며 대북정책 기조 변화를 시사했다. 남북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실용 노선’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이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남북합의의 철저한 준수 및 이행이 전제될 때 신뢰 속에 발전을 얘기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실용적 외교’ 기조를 천명했다. 그는 “남북 경제발전, 남북 주민의 민생에 도움이 되는 실용적 관계를 만들어 갈 것”이라며 “협력사업도 남북 모두의 성장과 발전에 큰 도움이 되는 것을 중심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대북 인도적 지원·보건의료협력·그린협력을 추진하되, 유엔 제재 면제가 필요한 사업 등에 대해선 국제사회의 동의와 지지를 위한 설득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했다.

이 후보는 이를 위해 “‘조건부 제재 완화와 단계적 동시행동’이라는 해법을 들고 바이든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 문제를 풀겠다”고 밝혔다. 특히 “현재의 유화적 방식 정책이 대결 또는 제재 정책보다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햇볕정책이 한반도에 상당한 정도의 안정을 가지고 왔다”며 “제재와 압박이라는 강경 정책이 원하는 만큼의 결과를 만들어내 왔느냐는 점에 있어서는 100% 확실하다고 말하긴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한·일 관계 개선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의 신장된 위상과 국격에 부합하도록 한·일 관계를 재정립하고 실용적 접근을 통해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를 구축해나가겠다”고 했다. 1998년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언급하며 “오부치 총리가 밝힌 ‘통절한 반성과 사죄’ 기조를 일본이 지켜나간다면 얼마든지 미래지향적 관계를 만들 수 있다”라고 했다.

이 후보는 대미 관계에 대해 “한·미동맹의 공고한 발전과 한·중 전략적 협력관계의 증진은 국익중심 실용외교의 근간”이라며 “한반도 평화와 동북아 안정, 국제보건과 기후대응, 글로벌 공급망 불안 대책 등 다양한 분야에서 미·중과 동시에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장혜진·이동수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