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중앙일보

오후 6시까지 전국서 2024명 확진..어제보다 48명 적어

정혜정 입력 2021. 11. 25. 19:21 수정 2021. 11. 26. 05: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5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 서 있다. 뉴시스

25일 오후 6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024명으로 집계됐다.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2024명이다. 이는 17개 시도 중 부산을 제외한 16개 시도의 확진자 합계다.

전날 같은 시간 2072명 대비 48명 적고, 1주일 전인 18일 같은 시간(2027명)보다 3명 적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6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 1503명, 비수도권이 521명이다.

16개 시도별로는 서울 942명, 경기 347명, 인천 214명, 경북 111명, 대구 81명, 경남 78명, 충남 66명, 강원 37명, 제주 32명, 광주 28명, 전북 27명, 충북 21명, 대전 20명, 전남 14명, 울산·세종 각 3명이다.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3034명(11월19일)→3206명(20일)→3120명(21일)→2827명(22일)→2699명(23일)→4115명(24일)→3938명(25일) 등이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