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코메디닷컴

'이 나이' 때 폭음, 뇌 쪼그라들어 (연구)

정희은 입력 2021. 11. 25. 19:31

기사 도구 모음

음주가 가능한 법적 나이가 될 때, 기념하기 위해 술을 진창 마신 적이 있는가? 젊을 때라도 단 한 차례의 폭음이라도 뇌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미주리대 연구진은 폭음을 하는 대학생들의 뇌를 스캔한 결과 좌우 대뇌 반구 사이의 소통을 담당하는 가장 큰 백질 구조가 쪼그라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학술지 《음주 임상 실험 연구(Alcohol Clinical Experimental Research)》에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음주가 가능한 법적 나이가 될 때, 기념하기 위해 술을 진창 마신 적이 있는가? 젊을 때라도 단 한 차례의 폭음이라도 뇌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미주리대 연구진은 폭음을 하는 대학생들의 뇌를 스캔한 결과 좌우 대뇌 반구 사이의 소통을 담당하는 가장 큰 백질 구조가 쪼그라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학술지 《음주 임상 실험 연구(Alcohol Clinical Experimental Research)》에 발표했다.

미국에서 법적으로 음주가 허용되는 나이는 21세다. 만 21세부터 술을 구입할 수 있고 음주가 가능하다. 21세 생일이 되면서 이를 기념하기 위해 많은 젊은이들이 술을 마시는데, 흔히 폭음으로 이어지기 쉽다.

연구진은 이 연령대의 학생 52명을 모집해 이들이 21번째 생일을 맞기 11일 전과 생일이 지나고 4일 후 MRI 스캔을 실시했다. 이 중 일부를 대상으로 5주 후 한 차례 더 스캔을 진행했다.

그 결과, 폭음 후 5주가 지난 시점에 뇌량에서 추가적인 구조상 위축이나 회복이 나타나지 않았다. 술을 마신지 5주가 지났지만 뇌에 가해진 손상이 회복되고 있다는 징후를 발견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를 통해 단 한 차례의 극단적인 음주가 직후 (뇌의) 구조적 변화와 관련이 있다는 증거를 발견했다"며 특히 이 때의 폭음으로 뇌량 후부와 중앙 부분의 부피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연구진은 연구 대상이 적었다는 한계를 인정하면서, 이번 연구에서는 학습 및 기억에 주요한 역할을 하는 해마 등 취약한 것으로 알려진 다른 뇌 영역에서의 알코올 관련 손상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에 따르면, 남성 소주 7잔(알코올 60g), 여성 소주 5잔(알코올 40g)이면 폭음으로 본다.

정희은 기자 (eu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