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손학규, 전두환 빈소 찾아 "국민이 전직 대통령 용서해야"

오진영 기자, 양윤우 기자 입력 2021. 11. 25. 19:54

기사 도구 모음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국민이 전씨를 용서하고 대통합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전 대표는 "나라가 너무 극렬하게 분열돼 있어 국민 대통합을 염원하는 차원에서 (조문을) 왔다"며 "돌아가셨지만 전 대통령 본인이 잘못에 대해 사과를 하고 국민이 (전씨를) 용서하고 통합의 길로 나아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에서 조문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11.25/ 사진 =뉴스1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국민이 전씨를 용서하고 대통합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전 대표는 이날 오후 6시쯤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씨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손 전 대표는 "나라가 너무 극렬하게 분열돼 있어 국민 대통합을 염원하는 차원에서 (조문을) 왔다"며 "돌아가셨지만 전 대통령 본인이 잘못에 대해 사과를 하고 국민이 (전씨를) 용서하고 통합의 길로 나아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손 전 대표는 '유족들과 어떤 대화를 나누었느냐'는 질문에는 "그냥 인사만 나눴다"고 답변했다. 또 전씨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장세동 전 국정원장 등과도 "특별한 이야기를 나누지 않았다"고 했다. 손 전 대표는 이날 30여분 동안 빈소에 머무르며 유족을 위로했다.

그는 "전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에 대해 책임을 지고 거기에 대해 본인이 반성을 하고 사과를 했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면서도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나 고 노무현 전 대통령도 전 전 대통령과 고 노태우 전 대통령을 청와대로 초청해 국정에 대한 조언을 구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전 대통령이나 노 전 대통령이 5·18에 대한 전 전 대통령의 책임을 묻지 않아서가 아니라 국민 통합 차원에서 전직 대통령을 초청한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씨의 장례는 5일동안 가족장으로 치러진다. 현재 고인의 부인인 이순자씨와 아들 재국·재용 씨, 딸 효선 씨와 미국에서 귀국한 3남 재만씨 등이 빈소에서 조문객을 맞고 있다. 이날 오후 5시쯤 가족들만 참석한 가운데 입관식이 치러졌으며 발인은 오는 27일 오전 8시로 예정됐다.

오진영 기자 jahiyoun23@mt.co.kr, 양윤우 기자 moneyshee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