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윤석열, 과거 기소한 김용판에 "미안하다" 사과

정윤아 입력 2021. 11. 25. 21:32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25일 과거 국정원 댓글사건 수사로 악연이 있는 김용판 의원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정치권에 따르면 윤 후보는 이날 강민국, 박성민 등 부산,경남 의원들과 오찬자리를 함께 했다.

윤 후보와 김 의원이 만난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김 의원은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 윤 후보가 '미안하다'고 말해 저도 웃으면서 '감사하다. 정권교체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25일 오찬자리에서 "미안하다"고 사과
김 의원 "감사하다"며 화답…화기애애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행정안전부, 경찰청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신상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25일 과거 국정원 댓글사건 수사로 악연이 있는 김용판 의원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25일 정치권에 따르면 윤 후보는 이날 강민국, 박성민 등 부산,경남 의원들과 오찬자리를 함께 했다.

이날 자리에는 대구 달성구병이 지역구인 김용판 의원도 함께 했다. 윤 후보와 김 의원이 만난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김 의원은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 윤 후보가 '미안하다'고 말해 저도 웃으면서 '감사하다. 정권교체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이날 막걸리를 함께 마시며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4월 윤 전 총장이 야권 주자로 떠오르자 기자회견을 열고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

서울경찰청장 출신인 김 의원은 2013년 6월 당시 국정원 댓글 수사팀장이었던 윤 후보에게 '18대 대선에서 소위 국정원 여직원 댓글사건과 관련해 국기문란적 범죄행위를 했다'는 혐의로 기소돼 2년간 재판을 받았다. 김 의원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됐지만 1~3심에서 모두 무죄를 선고받았다.

김 의원은 대선 경선에서 홍준표 의원을 지지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