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尹 "정치서 제일 중한 건 정직"..대통령 평가서 전두환·노태우·노무현 제외

유새슬 기자 입력 2021. 11. 25. 23:49 수정 2021. 11. 26. 08:42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5일 "제일 중요한 게 정치든 뭐든 그게 바로 정직 아니겠나"라며 "내가 50점어치 답안지를 썼으면 50점을 받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모교인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캠퍼스 총회에 참석한 가운데 자신의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 및 '선대위 인선 혼선' 문제를 들며 '도로한국당이 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난 50점 답 썼다면 50점 받는다".."청년하면 '불안' 떠올라"
이준석 '文정부가 인사 다 잘못하진 않아' 언급에 얼굴 빨개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 게스트하우스 로즈홀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캠퍼스 총회'에서 학생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1.11.25/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5일 "제일 중요한 게 정치든 뭐든 그게 바로 정직 아니겠나"라며 "내가 50점어치 답안지를 썼으면 50점을 받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모교인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캠퍼스 총회에 참석한 가운데 자신의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 및 '선대위 인선 혼선' 문제를 들며 '도로한국당이 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그는 "그 우려가 정말 우려도 있고 또 그런 것을 조장하는 세력도 있는 것인데, 이건 지켜보면 알게 되는 것"이라며 "과거와 같은 경직된 보수당이냐, 유연하게 열려있고 다른 진영도 포용할 수 있는 정치집단이냐 하는 건 지켜보고 그에 대해 판단하면 되는 것 아니겠나"고 말했다.

윤 후보는 '역대 대통령들 중 가장 높게 평가하는 대통령이 누구냐'는 질문에는 "한 분만 얘기 안 하고 여러 분을 얘기하자면 나중에 4·19나 민주주의 혁명에 의해 물러나긴 했지만 정부수립을 해 자유민주주의라는 헌법 가치를 세운 이승만 대통령, 경제를 일으켜 민주화 토대를 만든 박정희 대통령, 민주화를 위해 헌신한 김영삼·김대중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 이후 대통령은 좀 더 시간이 지나서 더 평가가 이뤄져야 하지 않겠나. 직전(박근혜), 전전 대통령(이명박)에 대한 평가는 빠른 것 같다"고 했다.

윤 후보는 "국정운영, 정치를 하다 보면 다 빛과 그림자가 있는 것"이라며 "그림자만 봐서도 안 되고 빛만 봐서도 안 되지만 균형있게 볼 때, 우리나라가 당시 처한 상황이나 이런 것을 다 종합적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최근 세상을 떠난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윤 후보는 문재인 정권의 인사를 비판하는 질문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문재인 정부가 인사를 다 잘못한 것은 아니지 않나'라고 말하자 부끄러운 듯 얼굴이 빨개지기도 했다. 윤 후보는 문재인 정부에서 서울중앙지검장, 검찰총장을 지냈다.

그는 청년세대를 생각했을 때 떠오르는 특징에 대해선 "불안"이라고 언급하면서 "개인이 극복할 수 있는 문제는 모르겠지만 제도적·사회적인 것은 사회 공통 문제로 인식을 해서, 이런 불안을 감축시켜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윤 후보는 또 '유세차에서 청년의 자유로운 발언을 보호해줄 수 있나'라는 질문에는 "청년들이 자신들의 정치적 의사를 표현하는 것을 갖고 반대 진영에서 공격해대면 그에 대해 우리가 성명이라도 내면 되지 않겠나"라며 "(여당에서 반대를) 못할 것이다. 그런 사람들이 있으면 오히려 거대한 역풍이 불게 해서 그런 엄두도 못 내게 하겠다"고 언급했다.

yooss@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