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쿠키뉴스

윤석열 "洪 20대 인기 이유? 귀엽고 화끈"..홍준표 "버릇없다"

임지혜 입력 2021. 11. 26. 07:59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당내 경선 경쟁자였던 홍준표 의원이 2030세대에 인기를 끈 비결에 대해 '귀여움'과 '화끈함'을 꼽았다.

26일 정치권에 따르면 윤 후보는 전날 모교인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캠퍼스 총회에 참석해 '홍 의원이 경선에서 윤 후보에 비해 20대 인기가 많았던 이유'란 질문에 "홍준표 선배에게 좀 죄송한 말씀일 수 있지만 토론할 때 보면 공격적으로 하셔도 보면 굉장히 귀여운 데가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尹 "洪, 답답함 느끼는 청년에 탁 트이는 기분"
洪 지지자들 "선배에게 귀엽다?" 반응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왼쪽),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후보.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당내 경선 경쟁자였던 홍준표 의원이 2030세대에 인기를 끈 비결에 대해 '귀여움'과 '화끈함'을 꼽았다. 이에 홍 의원은 "버릇없다"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26일 정치권에 따르면 윤 후보는 전날 모교인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캠퍼스 총회에 참석해 '홍 의원이 경선에서 윤 후보에 비해 20대 인기가 많았던 이유'란 질문에 "홍준표 선배에게 좀 죄송한 말씀일 수 있지만 토론할 때 보면 공격적으로 하셔도 보면 굉장히 귀여운 데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또 화끈하게 치고 나가는 모습 이런 것들이 답답함을 느끼는 청년세대에게 탁 트이는 기분을 주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홍카콜라'라는 별명처럼 홍 의원의 직설적이고 유머러스한 발언과 행동이 2030세대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단 의미로 해석된다.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 캡처
그러나 윤 후보가 홍 의원에 대해 "굉장히 귀여운 데가 있다"고 한 발언에 비판이 제기됐다. 

일부 홍 의원 지지자들 사이에선 "선배에게 귀엽다?" "청년들이 아이돌 팬클럽도 아니고 귀여워서라니" "2030도 성인인데 생각이 없는 줄 아느냐" "2030을 아무 생각 없는 바보로 안다" 등 부정적인 반응이 나왔다.

한 누리꾼은 홍 의원이 최근 개설한 청년 플랫폼 '청년의꿈'의 '청문홍답'(청년의 물음에 홍준표가 답한다)에 관련 질문을 올리기도 했다. 

이 누리꾼이 "윤 후보가 2030의 홍 후보 지지 이유가 '귀엽고 화끈해서'라고 한다. 이 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묻는다"고 질문했다. 

이에 홍 의원은 "버릇없다"는 짧은 대답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선배'인 홍 의원에 "귀엽다"라고 발언한 윤 후보에 불쾌한 기색을 내비친 것으로 추측된다. 

홍 의원은 1954년생으로 사법연수원 14기, 윤 전 총장은 1960년생으로 사법연수원 23기이며 아홉 기수 차이다. 

임지혜 기자 jihye@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